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6-25 10:05 (Sat)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일반기사

전북민중행동 “내년 기초의회 선거, 4인 선거구제 확대하라”

“거대양당 의석 독식, 무늬만 중선거구제 반대”
“전북도 선거구획정위원회 ‘태업’ 일삼아” 비판

전북민중행동이 전북도 시·군 선거구획정위원회의 민주적 선거구 획정 실시를 촉구했다.

이들은 1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거대양당 의석 독식을 위한 무늬만 중선거구제를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내년 6월 기초의원 지방선거를 앞두고 전북도는 시·군위원 선거구획정위원회를 구성해 6개월 전인 12월 1일까지 선거구획정안을 마련해야 하는데 현재까지 관련한 어떠한 소식도 들리지 않고 있다”며“공직선거법에 엄연히 규정되어 있는 내용임에도 선거구획정위원회는 매해 태업을 일삼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난 2018년도 민선 7기 지방선거에서 전북도의 기초의회 의원을 뽑는 선거구 획정 당시 2인 선거구가 전체 전북 기초의원 선거구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면서 “4인 이상 선거구는 한 곳으로 전주시가 유일하다”고 밝혔다.

또“기초의회가 더욱 다양한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3~4인 선거구가 더 확대돼야 하지만 전라북도는 오히려 3~4인 선거구를 2인 선거구로 쪼개 민주당 세 불리기에 혈안이 돼 있다”고꼬집었다.

아울러“거대 양당, 특히 민주당이 기초의원을 독식하고 있는 전북에서는 다양한 시민의 목소리가 반영될 수 있도록 4인 선거구제를 확대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전북민중행동이 전북도 시·군 선거구획정위원회의 민주적 선거구 획정 실시를 촉구했다.

이들은 1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거대양당 의석 독식을 위한 무늬만 중선거구제를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내년 6월 기초의원 지방선거를 앞두고 전북도는 시·군위원 선거구획정위원회를 구성해 6개월 전인 12월 1일까지 선거구획정안을 마련해야 하는데 현재까지 관련한 어떠한 소식도 들리지 않고 있다”며“공직선거법에 엄연히 규정되어 있는 내용임에도 선거구획정위원회는 매해 태업을 일삼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난 2018년도 민선 7기 지방선거에서 전북도의 기초의회 의원을 뽑는 선거구 획정 당시 2인 선거구가 전체 전북 기초의원 선거구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면서 “4인 이상 선거구는 한 곳으로 전주시가 유일하다”고 밝혔다.

또“기초의회가 더욱 다양한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3~4인 선거구가 더 확대돼야 하지만 전라북도는 오히려 3~4인 선거구를 2인 선거구로 쪼개 민주당 세 불리기에 혈안이 돼 있다”고꼬집었다.

아울러“거대 양당, 특히 민주당이 기초의원을 독식하고 있는 전북에서는 다양한 시민의 목소리가 반영될 수 있도록 4인 선거구제를 확대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