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0 01:00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보건·의료
일반기사

군산의료원 노조 전면 파업…코로나19 치료 차질 우려

의료원, 임금·직제체계 개선 요구…17일부터 파업 돌입
도내 코로나19 병상 4분의 1 차지, 비노조 의료원 투입
노조 "34개 의료원 중 군산만 체계 달라, 낮은 임금"
도, 임금 34개 의료원 중 14번째, 연 50억 추가 소요

군산의료원 노조 관계자들이 지난 17일부터 파업에 돌입했다. 조현욱 기자
군산의료원 노조 관계자들이 지난 17일부터 파업에 돌입했다. 조현욱 기자

코로나19 전담 치료병원인 군산의료원 노조가 임금·직제 체계 개편 등 처우 개선을 요구하며 지난 17일부터 파업에 돌입했다. 전북지역에서 연일 100명 안팎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쏟아지는 가운데 도내 코로나19 치료 병상의 4분의 1을 차지하는 군산의료원이 파업에 들어가면서, 환자 치료 등 기존 의료 체계에 차질이 우려된다. 특히 파업이 길어질 경우 그 피해는 고스란히 도민들에게 돌아가는 만큼, 도민들의 건강과 환자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전국보건의료노동조합 군산의료원지부 관계자들은 지난 17일 전북도청 앞에서 파업 투쟁 승리 결의대회를 열고 파업에 들어갔다. 지난 16일 진행된 3차 조정회의가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중지된 데 따른 것이다.

파업에 참여한 인원은 조합원 260명 가운데 필수 인력을 제외한 190여 명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 치료 병상에는 비노조 의료 인력이 투입됐다. 당장 급한 불은 껐지만, 파업이 장기화되면 코로나 환자 치료 등 의료 현장의 충격이 불가피하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와 관련 전북도 강영석 복지여성보건국장은 “비노조원들이 역할을 해줘 일정 기간 감염병 전담병원으로서 기능을 수행하는 데 문제는 없을 것”이라면서도 ”다만 지속된 업무 투입으로 피로감이 누적된다면 이는 고스란히 도민들과 환자들에게 영향을 끼칠 수밖에 없다. 기존 의료 체계에 막대한 부담이 되는 만큼 해결 방법을 찾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군산의료원 노조가 주장하는 것은 임금·직제 체계 개편이다. 군산의료원은 1998년부터 2013년까지 원광대병원에 민간 위탁됐다. 2014년 전북도 직영으로 전환됐다. 그러나 민간 위탁 때 적용했던 임금·직제 체계가 현재까지 유지됐다. 이에 노조는 “34개 지방 의료원 가운데 군산의료원만 다른 임금 체계를 유지하고 있어 상대적으로 낮은 임금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다른 지방 의료원처럼 임금·직제 체계를 바꿔달라는 것이다.

이에 대해 도는 “임금 체계는 노사 간 협의를 통해 지속적으로 풀어나갈 수 있는 내용”이라고 했다. 다만 “도 직영 체제로 바뀌는 시점에 임금·직제 체계 전환에 대한 논의가 오갔다. 당시 체계 전환으로 손해 보는 분들이 있어 노사 합의로 기존 체계를 지금까지 유지한 것이다. 매년 협의를 통해 임금 인상이 이뤄졌고, 다른 수당 등으로 보충됐다”고 설명했다.

또 군산의료원의 평균 임금은 34개 지방 의료원 가운데 14번째로 높고, 노조의 요구대로 임금 체계를 바꾸면 매년 52억 원의 추가 비용이 수반되는 만큼 당장 결정 내릴 수 있는 사안은 아니라고 밝혔다. 강 국장은 “군산의료원은 공공의료기관이기 때문에 노사 외에도 주인이 한 명 더 있다. 바로 도민들이다. 도민들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 합의는 옳지 않다고 본다”며 “의료 현장에서 함께 머리를 맞대고 해결의 실마리를 풀어나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군산의료원의 코로나19 치료 병상은 198개로 도내 전체 병상(845개)의 4분의 1을 차지한다. 지난 17일 기준 군산의료원에는 코로나 확진자 170명이 입원해 있다.

군산의료원 노조 관계자들이 지난 17일부터 파업에 돌입했다. 조현욱 기자
군산의료원 노조 관계자들이 지난 17일부터 파업에 돌입했다. 조현욱 기자

코로나19 전담 치료병원인 군산의료원 노조가 임금·직제 체계 개편 등 처우 개선을 요구하며 지난 17일부터 파업에 돌입했다. 전북지역에서 연일 100명 안팎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쏟아지는 가운데 도내 코로나19 치료 병상의 4분의 1을 차지하는 군산의료원이 파업에 들어가면서, 환자 치료 등 기존 의료 체계에 차질이 우려된다. 특히 파업이 길어질 경우 그 피해는 고스란히 도민들에게 돌아가는 만큼, 도민들의 건강과 환자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전국보건의료노동조합 군산의료원지부 관계자들은 지난 17일 전북도청 앞에서 파업 투쟁 승리 결의대회를 열고 파업에 들어갔다. 지난 16일 진행된 3차 조정회의가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중지된 데 따른 것이다.

파업에 참여한 인원은 조합원 260명 가운데 필수 인력을 제외한 190여 명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 치료 병상에는 비노조 의료 인력이 투입됐다. 당장 급한 불은 껐지만, 파업이 장기화되면 코로나 환자 치료 등 의료 현장의 충격이 불가피하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와 관련 전북도 강영석 복지여성보건국장은 “비노조원들이 역할을 해줘 일정 기간 감염병 전담병원으로서 기능을 수행하는 데 문제는 없을 것”이라면서도 ”다만 지속된 업무 투입으로 피로감이 누적된다면 이는 고스란히 도민들과 환자들에게 영향을 끼칠 수밖에 없다. 기존 의료 체계에 막대한 부담이 되는 만큼 해결 방법을 찾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군산의료원 노조가 주장하는 것은 임금·직제 체계 개편이다. 군산의료원은 1998년부터 2013년까지 원광대병원에 민간 위탁됐다. 2014년 전북도 직영으로 전환됐다. 그러나 민간 위탁 때 적용했던 임금·직제 체계가 현재까지 유지됐다. 이에 노조는 “34개 지방 의료원 가운데 군산의료원만 다른 임금 체계를 유지하고 있어 상대적으로 낮은 임금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다른 지방 의료원처럼 임금·직제 체계를 바꿔달라는 것이다.

이에 대해 도는 “임금 체계는 노사 간 협의를 통해 지속적으로 풀어나갈 수 있는 내용”이라고 했다. 다만 “도 직영 체제로 바뀌는 시점에 임금·직제 체계 전환에 대한 논의가 오갔다. 당시 체계 전환으로 손해 보는 분들이 있어 노사 합의로 기존 체계를 지금까지 유지한 것이다. 매년 협의를 통해 임금 인상이 이뤄졌고, 다른 수당 등으로 보충됐다”고 설명했다.

또 군산의료원의 평균 임금은 34개 지방 의료원 가운데 14번째로 높고, 노조의 요구대로 임금 체계를 바꾸면 매년 52억 원의 추가 비용이 수반되는 만큼 당장 결정 내릴 수 있는 사안은 아니라고 밝혔다. 강 국장은 “군산의료원은 공공의료기관이기 때문에 노사 외에도 주인이 한 명 더 있다. 바로 도민들이다. 도민들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 합의는 옳지 않다고 본다”며 “의료 현장에서 함께 머리를 맞대고 해결의 실마리를 풀어나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군산의료원의 코로나19 치료 병상은 198개로 도내 전체 병상(845개)의 4분의 1을 차지한다. 지난 17일 기준 군산의료원에는 코로나 확진자 170명이 입원해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