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8 14:54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익산
일반기사

국도 19호선 무주 안성우회도로 6.8km 30일 개통

국도 19호선의 무주 안성우회도로가 30일부터 정식 개통된다.

 

익산지방국토관리청(청장 김일평)은 29일 국도19호선 구간중 무주 안성우회도로 6.8km의 4차로를 30일 오후 2시부터 정식 개통한다고 밝혔다.

 

지난 2004년에 착공한 무주 안성우회도로는 총사업비 582억원이 투입돼 교량 8개소(498m), 교차로 5개소 등이 설치됐다.

 

기존 19호선 국도는 안성면 소재지 통과로 인한 교통정체 및 안성재(해발 510m, 종단경사 7.7%)구간의 선형 불량으로 차량 통행에 많은 불편이 있었다.

 

그러나 이 구간이 4차로로 확장 개통되면서 통행거리는 1.2km가 줄어들게 됐고, 통행시간 역시 10분에서 5분대로 단축되면서 교통 편의 증대에 따른 지역개발 촉진이 한층 기대되고 있다.

 

특히 이 도로는 전북의 대표 관광지인 무주리조트 접근을 보다 용이하게 해 도내를 찾는 관광객들의 교통편의 제공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국도 19호선의 무주 안성우회도로가 30일부터 정식 개통된다.

 

익산지방국토관리청(청장 김일평)은 29일 국도19호선 구간중 무주 안성우회도로 6.8km의 4차로를 30일 오후 2시부터 정식 개통한다고 밝혔다.

 

지난 2004년에 착공한 무주 안성우회도로는 총사업비 582억원이 투입돼 교량 8개소(498m), 교차로 5개소 등이 설치됐다.

 

기존 19호선 국도는 안성면 소재지 통과로 인한 교통정체 및 안성재(해발 510m, 종단경사 7.7%)구간의 선형 불량으로 차량 통행에 많은 불편이 있었다.

 

그러나 이 구간이 4차로로 확장 개통되면서 통행거리는 1.2km가 줄어들게 됐고, 통행시간 역시 10분에서 5분대로 단축되면서 교통 편의 증대에 따른 지역개발 촉진이 한층 기대되고 있다.

 

특히 이 도로는 전북의 대표 관광지인 무주리조트 접근을 보다 용이하게 해 도내를 찾는 관광객들의 교통편의 제공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철호 eomc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