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8 19:45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방송·연예
일반기사

가수 겸 MC 박상규, 뇌졸중으로 별세

 

가수 겸 방송 진행자로 활동한 박상규가 뇌졸중으로 별세했다. 향년 71세.

 

고인의 처남인 한모 씨는 1일 "고인이 14년 전부터 뇌졸중으로 투병해왔다"며 "이번에 뇌졸중이 세 번째 재발해 오늘 오전 11시20분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고인은 인천 출신으로 1965년 KBS 1기 전속 가수로 데뷔했다. 그는 KBS에서 1년간 전속 가수로 활동한 뒤 1966년 가수 김상국의 제의로 가수 장우와 함께 트리오 '송아지 코멧츠'를 결성해 활동했다.

 

그러나 팀을 결성한 지 불과 1년이 채 안돼 김상국이 솔로로 다시 나서자 박상규와 장우는 국내 첫 남성 듀엣인 '코코 브라더스'를 만들어 라틴 계통과 웨스턴 계열 음악의 번안곡 위주로 활동했다. 이후 박상규와 장우는 각각 솔로로 활동했으나 1969년 둘은 김준, 차도균과 함께 4인조로 프로젝트 그룹 '포 다이나믹스'란 팀을 결성해 활동했다.

 

고인의 솔로 히트곡으로는 1970년대 사랑받은 '친구야 친구' '조약돌' '웃으며 보내마' 등이 있다.

 

고인은 197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 라디오 DJ와 예능 프로그램 MC로도 활약해 명진행자로 이름을 날렸다.

 

그러나 고인은 1990년대 이후 뇌졸중이 발병해 방송계와 인연을 끊고 투병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가수 겸 방송 진행자로 활동한 박상규가 뇌졸중으로 별세했다. 향년 71세.

 

고인의 처남인 한모 씨는 1일 "고인이 14년 전부터 뇌졸중으로 투병해왔다"며 "이번에 뇌졸중이 세 번째 재발해 오늘 오전 11시20분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고인은 인천 출신으로 1965년 KBS 1기 전속 가수로 데뷔했다. 그는 KBS에서 1년간 전속 가수로 활동한 뒤 1966년 가수 김상국의 제의로 가수 장우와 함께 트리오 '송아지 코멧츠'를 결성해 활동했다.

 

그러나 팀을 결성한 지 불과 1년이 채 안돼 김상국이 솔로로 다시 나서자 박상규와 장우는 국내 첫 남성 듀엣인 '코코 브라더스'를 만들어 라틴 계통과 웨스턴 계열 음악의 번안곡 위주로 활동했다. 이후 박상규와 장우는 각각 솔로로 활동했으나 1969년 둘은 김준, 차도균과 함께 4인조로 프로젝트 그룹 '포 다이나믹스'란 팀을 결성해 활동했다.

 

고인의 솔로 히트곡으로는 1970년대 사랑받은 '친구야 친구' '조약돌' '웃으며 보내마' 등이 있다.

 

고인은 197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 라디오 DJ와 예능 프로그램 MC로도 활약해 명진행자로 이름을 날렸다.

 

그러나 고인은 1990년대 이후 뇌졸중이 발병해 방송계와 인연을 끊고 투병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