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8 15:05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날씨
일반기사

전북 내달 1일까지 영하권 추위⋯새해 선명한 해돋이 보기 어려울 듯

전북은 임인년의 시작을 영하권 추위와 함께할 것으로 보인다.

전주기상지청은 31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2도에서 영하 5도, 새해 첫날인 1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2도에서 영하 6도에 머물 것으로 전망했다.

31일 낮 최고기온은 영하 2도에서 영상 1도, 내달 1일은 영상 3도에서 5도를 기록해 추운 날씨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30일 시작되는 눈은 31일까지 이어지겠다. 예상 적설량은 3~10cm이며, 많은 곳은 10~15cm 이상 쌓일 것으로 기상지청은 내다봤다.

새해 첫날 전북 지역은 다소 구름이 많을 것으로 예상돼 선명한 일출을 보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대체로 낮은 구름 사이로 떠오르는 해는 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 추위는 오는 2일부터 점차 누그러져 평년기온을 회복할 전망이다.

기상지청 관계자는 “새해 첫날까지 추위가 지속되고 곳에 따라 많은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으니 비닐하우스 등 야외시설물 관리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전북은 임인년의 시작을 영하권 추위와 함께할 것으로 보인다.

전주기상지청은 31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2도에서 영하 5도, 새해 첫날인 1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2도에서 영하 6도에 머물 것으로 전망했다.

31일 낮 최고기온은 영하 2도에서 영상 1도, 내달 1일은 영상 3도에서 5도를 기록해 추운 날씨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30일 시작되는 눈은 31일까지 이어지겠다. 예상 적설량은 3~10cm이며, 많은 곳은 10~15cm 이상 쌓일 것으로 기상지청은 내다봤다.

새해 첫날 전북 지역은 다소 구름이 많을 것으로 예상돼 선명한 일출을 보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대체로 낮은 구름 사이로 떠오르는 해는 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 추위는 오는 2일부터 점차 누그러져 평년기온을 회복할 전망이다.

기상지청 관계자는 “새해 첫날까지 추위가 지속되고 곳에 따라 많은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으니 비닐하우스 등 야외시설물 관리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