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0 01:10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자치·의회
보도자료

“대한방직 부지에 ‘디지털 디즈니랜드’ 조성⋯전주의 랜드마크로”

조지훈 전 전북경체통상진흥원장, 정책 공약 발표
민간사업자에 익스트림 타워 우선 완공 등도 제안

image
조지훈 전 전북경제통상진흥원장

전주시장 출마예정자인 조지훈 전 전북경제통상진흥원장이 “옛 대한방직 부지 개발을 ‘디지털 디즈니랜드’ 중심으로 속도를 내 추진하겠다”는 청사진을 내놨다.

그러면서 부지를 소유하고 개발을 계획하고 있는 민간사업자에게 시민공론화위원회의 권고안을 적극 검토하고, 당초 계획했던 익스트림 타워를 우선 완공해 줄 것을 제안했다. 

조 전 원장은 16일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정책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전주시의 오랜 현안 중 하나인 옛 대한방직 부지를 디지털 디즈니랜드를 조성해 전주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조 전 원장에 따르면 디지털 디즈니랜드에서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을 포괄하는 확장현실(XR·eXtended Reality)과 가상현실 공간인 메타버스(Metaverse)를 비롯해 전 세계 게임 모두를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는 구상이다. 

그는 “전주에는 한옥마을 뛰어넘는 새로운 랜드마크가 필요한데, 디지털 디즈니랜드가 그 해법”이라면서 “디지털 디즈니랜드가 조성되면 한옥마을 방문객 몇 배 이상의 사람들이 몰려들 것을 자신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옛 대한방직 부지를 소유하고 개발을 계획하고 있는 민간사업자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간사업자에게 시민공론화위원회의 권고안을 적극 검토하고 당초 계획했던 익스트림 타워를 우선 완공해 줄 것을 제안한다”면서 “그래야만 시민들도 개발 추진 의지를 신뢰할 것이며, 익스트림 타워의 우선 완공 조치가 공식적으로 담보된다면 현재 사업자가 전주시에 제안한 내용을 전향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조 전 원장은 “옛 대한방직 부지처럼 큰 이익이 발생하는 개발행위는 정책집행자인 시장의 의지가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이를 공적 소명의식에 따라 오로지 전주시와 전주시민의 이익을 최우선에 놓겠다”며 “옛 대한방직 부지에 들어설 디지털 디즈니랜드는 완전히 새로운 전주의 상징이 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전주를 사람이 몰려드는 핫한 도시로 바꿔나가겠다”고 말했다.

image
조지훈 전 전북경제통상진흥원장

전주시장 출마예정자인 조지훈 전 전북경제통상진흥원장이 “옛 대한방직 부지 개발을 ‘디지털 디즈니랜드’ 중심으로 속도를 내 추진하겠다”는 청사진을 내놨다.

그러면서 부지를 소유하고 개발을 계획하고 있는 민간사업자에게 시민공론화위원회의 권고안을 적극 검토하고, 당초 계획했던 익스트림 타워를 우선 완공해 줄 것을 제안했다. 

조 전 원장은 16일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정책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전주시의 오랜 현안 중 하나인 옛 대한방직 부지를 디지털 디즈니랜드를 조성해 전주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조 전 원장에 따르면 디지털 디즈니랜드에서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을 포괄하는 확장현실(XR·eXtended Reality)과 가상현실 공간인 메타버스(Metaverse)를 비롯해 전 세계 게임 모두를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는 구상이다. 

그는 “전주에는 한옥마을 뛰어넘는 새로운 랜드마크가 필요한데, 디지털 디즈니랜드가 그 해법”이라면서 “디지털 디즈니랜드가 조성되면 한옥마을 방문객 몇 배 이상의 사람들이 몰려들 것을 자신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옛 대한방직 부지를 소유하고 개발을 계획하고 있는 민간사업자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간사업자에게 시민공론화위원회의 권고안을 적극 검토하고 당초 계획했던 익스트림 타워를 우선 완공해 줄 것을 제안한다”면서 “그래야만 시민들도 개발 추진 의지를 신뢰할 것이며, 익스트림 타워의 우선 완공 조치가 공식적으로 담보된다면 현재 사업자가 전주시에 제안한 내용을 전향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조 전 원장은 “옛 대한방직 부지처럼 큰 이익이 발생하는 개발행위는 정책집행자인 시장의 의지가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이를 공적 소명의식에 따라 오로지 전주시와 전주시민의 이익을 최우선에 놓겠다”며 “옛 대한방직 부지에 들어설 디지털 디즈니랜드는 완전히 새로운 전주의 상징이 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전주를 사람이 몰려드는 핫한 도시로 바꿔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