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0 01:16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이제는전북도민성공시대
자체기사

[이제는 전북도민 성공시대] ①정치인 '개인 성공시대' 종식

전북정치와 행정, 과거보다 퇴행 우려.. 전북정치권 약진, 이제까지 개인의 성공 그쳐
전북도민은 가난해지고 척박한 삶, 지역에 남으면 패배자 되는 현실 이제는 극복해야

image

제20대 대통령 선거와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모두 끝났다. 이번 선거로 여·야가 바뀌었고, 전북에선 50대 초반 도지사가 나왔다. 제21대 국회는 후반기로 접어들면서 국회의원들이 실질적인 성과를 창출해야 할 시기가 도래했다.

20대 대통령과 민선8기 임기 초반, 21대 국회의원 임기 후반에 해당하는 앞으로 2년 동안 전북이 또 다시 소외될 경우 인구 170만 붕괴가 가속화하면서 지역경제성장 동력 자체가 상실될 수 있다는 우려가 높다. 

엄중한 상황 속에서도 이번에 당선된 정치인들은 '나야 말로 지역을 살려낼 적임자'라고 자신하고 있다. 하지만 과거 전북의 사례에 비춰볼 때 당선인들은 개인의 입신양명에 그치는 경우가 많았다. 지난 문재인 정부와 21대 국회 전반기 전북정치권의 상황은 공약실현과 법안 통과에 최적의 인적조건을 갖추고 있었지만, 군산조선소 재가동에 물꼬를 튼 것을 제외하면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한 것도 이와 같은 맥락이다. 

하지만 전북을 둘러싼 상황이 급변하고 있는 만큼 희망을 놓기엔 이르다. 이에 전북일보는 총 5차례에 걸쳐 △새만금 국제공항과 글로벌 테마파크 △전주-완주 통합&전북특별자치도 △윤석열 정부에서의 전북발전 전략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전북도민 성공시대를 열기 위한 대안을 모색해본다.  

 

“전북 사람들은 유독 중앙무대에서 활약하는 동향인을 보며 자랑스러워한다. 이번에는 선거가 끝난 만큼 새롭게 당선된 인물들이 어떻게 전북을 이끌어 나갈지도 기대된다. 하지만 민선 지방자치 30년간 정치인들의 행태를 보면 선거에서의 승리는 결국 그들 개인의 성공일 뿐, 지역발전과 무슨 관계가 있을까라는 회의감이 크다.” 

3월 대통령선거와 6월 지방선거가 모두 끝나면서 이번에야말로 전북낙후의 고리를 끊어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하지만 선거이후 전북고립 현상이 가속화하면서 전북은 어떤 정권이 들어서더라도 도민들의 삶은 전혀 나아지지 못할 것이란 비관적인 전망이 우세해지고 있다. 

지난 과거를 돌이켜보면 대선 주자들이 전북에 한 국가차원의 약속은 '선거용 사탕발림'으로 끝난 적이 많았다는 것이다. 거대야당인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전북정치의 입지가 점점 좁아지고 있다는 점도 극복해야 할 과제로 거론되고 있다.

전북의 경우 도민들이 전폭적으로 지지하고 있는 민주당과 지지하지 않은 국민의힘 모두의 관심사에서 멀어지고 있다. 정치적 경쟁은 사라졌고, 인구마저 빠르게 줄고 있어 표가 생명인 정치인들에게 전북현안은 수지타산이 맞지 않는 난제에 불과하다. 중앙부처 입장에선 인구가 적은 전북에서 요구하는 대형사업은 경제성이 낮을 수밖에 없다는 이유로 애물단지 취급을 하고 있다.

가장 큰 문제는 전북출신 정치인의 약진이 개인의 성공에 그치고 있다는 점이다. 이러한 평가가 나오는 배경에는 문재인 정부 시절 총리부터 주요부처 장관에 전북출신이 중용됐음에도 정작 꽉 막힌 지역현안은 하나도 풀리지 못한 데 있다. 

최근에도 전북도민은 예전보다 더욱 가난해지고 있다. 청년들은 일자리를 찾아 서울이나 인근 대전·광주광역시로 떠나고 있다. 남아있는 청년들 역시 전문직이나 공직자를 제외하면 척박한 삶을 살아가고 있다. 중·고등학생과 학부모 사이에선 인(IN)서울 대학진학에 실패한다면 ‘곧 패배자’라는 인식이 마음 속 깊이 자리한다. ‘윤석열 정부와 민선8기’를 맞아 ‘정치인 개인성공 시대’를 종식하고, 이제는 전북도민 성공시대를 열어야한다는 절박한 호소가 나오는 배경이다. 

image

제20대 대통령 선거와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모두 끝났다. 이번 선거로 여·야가 바뀌었고, 전북에선 50대 초반 도지사가 나왔다. 제21대 국회는 후반기로 접어들면서 국회의원들이 실질적인 성과를 창출해야 할 시기가 도래했다.

20대 대통령과 민선8기 임기 초반, 21대 국회의원 임기 후반에 해당하는 앞으로 2년 동안 전북이 또 다시 소외될 경우 인구 170만 붕괴가 가속화하면서 지역경제성장 동력 자체가 상실될 수 있다는 우려가 높다. 

엄중한 상황 속에서도 이번에 당선된 정치인들은 '나야 말로 지역을 살려낼 적임자'라고 자신하고 있다. 하지만 과거 전북의 사례에 비춰볼 때 당선인들은 개인의 입신양명에 그치는 경우가 많았다. 지난 문재인 정부와 21대 국회 전반기 전북정치권의 상황은 공약실현과 법안 통과에 최적의 인적조건을 갖추고 있었지만, 군산조선소 재가동에 물꼬를 튼 것을 제외하면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한 것도 이와 같은 맥락이다. 

하지만 전북을 둘러싼 상황이 급변하고 있는 만큼 희망을 놓기엔 이르다. 이에 전북일보는 총 5차례에 걸쳐 △새만금 국제공항과 글로벌 테마파크 △전주-완주 통합&전북특별자치도 △윤석열 정부에서의 전북발전 전략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전북도민 성공시대를 열기 위한 대안을 모색해본다.  

 

“전북 사람들은 유독 중앙무대에서 활약하는 동향인을 보며 자랑스러워한다. 이번에는 선거가 끝난 만큼 새롭게 당선된 인물들이 어떻게 전북을 이끌어 나갈지도 기대된다. 하지만 민선 지방자치 30년간 정치인들의 행태를 보면 선거에서의 승리는 결국 그들 개인의 성공일 뿐, 지역발전과 무슨 관계가 있을까라는 회의감이 크다.” 

3월 대통령선거와 6월 지방선거가 모두 끝나면서 이번에야말로 전북낙후의 고리를 끊어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하지만 선거이후 전북고립 현상이 가속화하면서 전북은 어떤 정권이 들어서더라도 도민들의 삶은 전혀 나아지지 못할 것이란 비관적인 전망이 우세해지고 있다. 

지난 과거를 돌이켜보면 대선 주자들이 전북에 한 국가차원의 약속은 '선거용 사탕발림'으로 끝난 적이 많았다는 것이다. 거대야당인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전북정치의 입지가 점점 좁아지고 있다는 점도 극복해야 할 과제로 거론되고 있다.

전북의 경우 도민들이 전폭적으로 지지하고 있는 민주당과 지지하지 않은 국민의힘 모두의 관심사에서 멀어지고 있다. 정치적 경쟁은 사라졌고, 인구마저 빠르게 줄고 있어 표가 생명인 정치인들에게 전북현안은 수지타산이 맞지 않는 난제에 불과하다. 중앙부처 입장에선 인구가 적은 전북에서 요구하는 대형사업은 경제성이 낮을 수밖에 없다는 이유로 애물단지 취급을 하고 있다.

가장 큰 문제는 전북출신 정치인의 약진이 개인의 성공에 그치고 있다는 점이다. 이러한 평가가 나오는 배경에는 문재인 정부 시절 총리부터 주요부처 장관에 전북출신이 중용됐음에도 정작 꽉 막힌 지역현안은 하나도 풀리지 못한 데 있다. 

최근에도 전북도민은 예전보다 더욱 가난해지고 있다. 청년들은 일자리를 찾아 서울이나 인근 대전·광주광역시로 떠나고 있다. 남아있는 청년들 역시 전문직이나 공직자를 제외하면 척박한 삶을 살아가고 있다. 중·고등학생과 학부모 사이에선 인(IN)서울 대학진학에 실패한다면 ‘곧 패배자’라는 인식이 마음 속 깊이 자리한다. ‘윤석열 정부와 민선8기’를 맞아 ‘정치인 개인성공 시대’를 종식하고, 이제는 전북도민 성공시대를 열어야한다는 절박한 호소가 나오는 배경이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