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08 01:30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남원
보도자료

남원양파 다음달까지 대만에 300톤 수출, 농가소득 확대

image
남원농협 산지유통센터에서 23일 남원양파 24톤을 공동선별해 대만으로 수출 기념식을 가졌다/사진제공=남원시

남원양파가 가뭄 등 재해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올들어 처음으로 대만으로 수출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파농가의 시름을 덜어주게 됐다.

23일 남원시와 남원농협, 남원시조합공동사업법인은 양파 유통·판매망 다양화를 위해 대만 바이어와 수출협상을 벌여 7월까지 300여톤을 남원농산물공동브랜드 '춘향애인' 상표로 수출한다.

이날 남원농협 산지유통센터에서는 24톤(1200망/20kg)을 공동선별해 수출 기념식을 갖고 선적했다.

이번 양파 수출은 남원농산물이 지리산 고랭지에서 생산돼 현지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신뢰와 정성을 바탕으로 꾸준히  바이어들과 교류해 온 결과다.

시는 2014년 처음으로 남원농협 양파공선출하회를 조직해 처음으로 수출을 시작했다.

2019년에는 고죽동에 농산물산지유통센터를 준공하고 최신식 양파선별기를 도입해 대량생산・공급 체계를 확보해 대만, 베트남, 미국에 280톤을 시작으로 올해에도 지속적으로 수출할 예정이다.

또한 양파를 비롯한 파프리카, 배, 포도, 멜론 등 농산물 수출 확대와 수출 경쟁력 확보를 위해 신선농산물 수출물류비 2억3000만원과 농산물 수출촉진 지원사업으로 4000만원을 지원한다. 

시 관계자는 "올해 90농가에서 양파 40ha를 재배해 2000여톤을 생산하여 국내 시장과 농협에 출하하고 나머지 물량은 수출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image
남원농협 산지유통센터에서 23일 남원양파 24톤을 공동선별해 대만으로 수출 기념식을 가졌다/사진제공=남원시

남원양파가 가뭄 등 재해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올들어 처음으로 대만으로 수출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파농가의 시름을 덜어주게 됐다.

23일 남원시와 남원농협, 남원시조합공동사업법인은 양파 유통·판매망 다양화를 위해 대만 바이어와 수출협상을 벌여 7월까지 300여톤을 남원농산물공동브랜드 '춘향애인' 상표로 수출한다.

이날 남원농협 산지유통센터에서는 24톤(1200망/20kg)을 공동선별해 수출 기념식을 갖고 선적했다.

이번 양파 수출은 남원농산물이 지리산 고랭지에서 생산돼 현지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신뢰와 정성을 바탕으로 꾸준히  바이어들과 교류해 온 결과다.

시는 2014년 처음으로 남원농협 양파공선출하회를 조직해 처음으로 수출을 시작했다.

2019년에는 고죽동에 농산물산지유통센터를 준공하고 최신식 양파선별기를 도입해 대량생산・공급 체계를 확보해 대만, 베트남, 미국에 280톤을 시작으로 올해에도 지속적으로 수출할 예정이다.

또한 양파를 비롯한 파프리카, 배, 포도, 멜론 등 농산물 수출 확대와 수출 경쟁력 확보를 위해 신선농산물 수출물류비 2억3000만원과 농산물 수출촉진 지원사업으로 4000만원을 지원한다. 

시 관계자는 "올해 90농가에서 양파 40ha를 재배해 2000여톤을 생산하여 국내 시장과 농협에 출하하고 나머지 물량은 수출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