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9 13:47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람들
보도자료

전주완산경찰서, 보이스피싱 예방한 은행원·시민에 감사장

image
박헌수 전주완산경찰서장이 은행직원에게 감사장을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전주완산경찰서

전주완산경찰서(서장 박헌수)는 24일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한 농협은행 중화산지점 은행원 A씨에게 감사장을 전달했다.

은행원 A씨는 지난 22일 오후 1시께 현금 2000만 원을 인출하는 고객을 상담하던 중 전화금융사기가 의심돼 재빨리 112 신고해 피해예방에 기여했다.

완산경찰서는 이날 서신지구대를 방문해 보이스피싱 수거책 검거에 기여한 시민 B씨에게도 감사장을 수여했다.

B씨는 지난 23일 오후 3시께 서신동 모 은행 자동화코너 현금인출기에서 800만 원을 송금하던 남성을 수상히 여기고 112 신고, 현장 출동한 경찰관이 현장에서 수거책을 검거하고 200만 원을 압수했다.

박헌수 서장은 “전화금융사기 검거와 예방을 통해 더욱 안전한 전주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은행 관계자와 시민들의 더욱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신고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image
박헌수 전주완산경찰서장이 은행직원에게 감사장을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전주완산경찰서

전주완산경찰서(서장 박헌수)는 24일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한 농협은행 중화산지점 은행원 A씨에게 감사장을 전달했다.

은행원 A씨는 지난 22일 오후 1시께 현금 2000만 원을 인출하는 고객을 상담하던 중 전화금융사기가 의심돼 재빨리 112 신고해 피해예방에 기여했다.

완산경찰서는 이날 서신지구대를 방문해 보이스피싱 수거책 검거에 기여한 시민 B씨에게도 감사장을 수여했다.

B씨는 지난 23일 오후 3시께 서신동 모 은행 자동화코너 현금인출기에서 800만 원을 송금하던 남성을 수상히 여기고 112 신고, 현장 출동한 경찰관이 현장에서 수거책을 검거하고 200만 원을 압수했다.

박헌수 서장은 “전화금융사기 검거와 예방을 통해 더욱 안전한 전주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은행 관계자와 시민들의 더욱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신고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람들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