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6 15:31 (Mon)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사회일반
보도자료

"희망·나눔의 온도 함께 높여요"

전북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희망 2023 나눔 캠페인' 시작

image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희망 2023 나눔 캠페인' 출범식이 1일 전주 오거리광장에서 열려 도내에서는 84억 5천만원을 목표액으로 내년 1월 31일까지 모금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오세림 기자

연말연시 어려운 이웃과 따뜻한 정을 나누는 ‘희망 2023 나눔 캠페인’이 시작됐다.

사랑의열매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1일 전주 오거리문화광장에서 ‘희망 2023 나눔 캠페인’ 출범식을 갖고 내년 1월 말까지 62일간 성금 모금에 돌입했다. 이날 행사에는 사랑의 열매 전달식, 캠페인 1호 기부금 전달식 등 다채로운 행사로 구성됐다. 특히 캠페인 1호 기부자로 김관영 도지사는 나눔 리더에 가입하는 등 나눔 온도 100도 달성을 위해 뜻을 모았다.

올해는 ‘함께하는 나눔 지속가능한 전북’이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되며, 목표금액은 84억 5000만 원이다.

특히 이번 캠페인은 기간 모인 성금은 코로나19로 인한 신빈곤층을 비롯해 새롭게 등장한 전북의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지역사회 안전 지원, 위기가정 긴급 지원, 사회적 돌봄 지원, 교육 및 자립 지원’을 4대 지원 분야로 설정해 행복한 전북을 만드는데 주력할 예정이다.

도민들의 소중한 성금을 온도로 표현해 모금 현황을 알 수 있게 해주는 ‘사랑의 온도탑’은 전주 오거리문화광장에 설치됐다. 모금목표액의 1%인 8450만 원이 모일 때마다 나눔 온도는 1도씩 올라가게 되며 모금된 성금은 도내 사회복지시설과 소외계층에게 전액 지원될 예정이다.

김동수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은 “갑작스럽게 날씨가 추워진 지금, 우리보다 더 크게 추위에 떨고 있을 어려운 이웃들이 주변에 있다”라며 “올해도 나눔 온도 100도를 꼭 달성해서 사랑의 열매가 도내 곳곳에 있는 어려운 이웃들의 희망이 되겠다”고 전했다.

한편, 나눔 캠페인 참여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거나 방송사 또는 신문사에 개설된 이웃돕기 모금창구를 이용하면 되고 ARS(060 700 0606)를 통해서도 참여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