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7 01:37 (Tue)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완주
자체기사

"산단 관련 3000억 리스크 대책은"- "31만㎡ 계약 약속 받아내 문제 없을 것"

완주군의회 행정감사 일정 모두 마무리

완주군의회 제272회 제2차 정례회 집행부에 대한 행정사무감사가 1일 9일간의 일정을 모두 마쳤다. 

의회는 이날 오후 4시20분 유희태 완주군수를 비롯해 집행부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행정사무감사 강평회를 갖고 행감에서 지적된 보은매립장 이전대책 강구, 수소특화 국가산단 유치 차질없이 추진, 이서주차장 재검토, 기금 효율적 관리 등에 대해 철저히 점검, 개선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날 의원들의 강평을 요약한다. 

△이경애 의원(삼례 이서)= 복지사각지대를 철저히 점검해 소홀함 없도록 해달라.

△심부건 의원(봉동 용진)= 민간위탁 사무가 효율적으로 이뤄지도록 철저히 점검하고, 통합 컨트롤타워 만들어 달라.

 △유이수 의원(상관 소양 구이)= 소양체육공원은 주민 숙원사업이다. 7년 지난 지금까지 첫 삽뜨지 못하고 있다. 언제까지 수수방관만 할 것인가.  정주여건 개선 위한 적극 행정을 바란다. 

△성중기 의원(봉동 용진)= 인허가 부서인 건축, 개발행위, 농지전용, 산지전용 등 부서에 신규자 많아 법규 해석 제대로 안되는 등 문제가 발생해 민원, 소송이 적지 않다. 처리기한도 늘어나는 문제가 있다. 직원의 근무연수 감안, 경험 많은 직원들이 인허가 부서에 적재적소 배치될 수 있도록 해달라.

image

△김규성 의원(고산 비봉 운주 화산 동상 경천)=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으로 농업 경쟁력 위협받고 있다. 이런 가운데 완주군의 외국인 계절근로자 현장 이탈 등 문제가 발생했다. 체계적 시스템을 가동해 성공적 계절근로자 정책을 해 달라.

△이순덕 의원(비례대표)=각종 기금을 효율적으로 관리해 달라. 

△김재천 의원(봉동 용진)= 테크노밸리 제2일반산업단지 관련, 3000억 원 예산 리스크에 대한 대책이 뭔가. 또 각종 보조금 사업에서 적지않은 문제가 발생했다. 지역에 도움 안되는 보조금 사업은 과감히 탈피하고, 이들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컨트롤타워 세워야 한다. 

△이주갑 의원(상관 소양 구이)= 만경강의 기적 프로젝트는 장밋빛 일색이다. 모든 완주군민의 요구를 반영하고 있는지, 필요한 사업은 반영됐는지, 누구를 위한 것인지, 실현가능한 것인지 잘 따져 진행해야 한다. 오로지 군민을 위한다는 미명하에 불통 졸속 추진되는 것은 문제다.

△최광호 의원(비례대표)=감사 후 느낀 점은 '완주군 행정에 커맨드센터(지휘부)가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수백억 원의 보조금이 군민 복리증진과 사업성 확대를 위해 쓰여졌는지, 민간위탁이 제대로 이행되고 있는지 등을 따져볼 때 커맨드센터가 있기는 한 것인지 의심스럽다. 문제를 파악해 개선해 달라.

△유의식: 집행부에서 민감한 민원 해결을 위해 의회에 조례 개정 등 형식으로 떠넘기는 경향이 있다. 개선해 달라

이와관련, 유희태 완주군수는 답변을 통해 '만경강의 기적 프로젝트'는 '민선8기 유희태 정책 브랜드'로 이해해 달라. 결론이 났고, 성공을 위해서는 같이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잘 하겠다. 

또 소양체육공원은 LH공사 아파트 사업을 하면서 함께 한다. 곧바로 착공할 것이다. 조직개편을 하면서 적재적소 인사를 단행할 것이다.  

테크노밸리제2산단 분양과 관련해 걱정이 많다. 하지만 그동안 노력했고, 어제 4만 4000평을 비롯해 모두 5건 31만여㎡ 분양계약을 위한 협의를 했다. 쿠팡측 최종 의사 타진 후 물류단지에 대한 최종 계약 진행하는 등 분양이 가시화되면 3000억 리스크도 해소될 수 있다고 본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호 jhkim@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