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6-10 21:08 (Sat)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교육 chevron_right 대학
보도자료

전주대·전북이주여성상담소, 유학생 상담 업무협약

외국인 유학생 안정적인 한국 생활 정착 지원 기대

image
23일 전주대학교와 전북이주여성상담소간 업무협약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주대 제공.

전주대학교(총장 박진배)와 전북이주여성상담소(소장 김동준)가 23일 국제교육관 접견실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도내 체류하고 있는 외국인 유학생들의 안정적인 한국 생활 정착을 위한 체류상담, 행정노동상담, 법률상담, 의료상담 등을 통해 지역사회 정착을 위한 프로그램을 개발하기로 했다.

제혜금 국제교류원장(경영학과 교수)은 “현재 전주대학교에는 중국, 베트남, 몽골, 미얀마 등 다양한 국가의 학생들이 공부하고 있다. 최근 지역에 정착하고 취업을 원하는 학생이 늘고 있어 지역주민과 더불어 살아갈 방안이 필요한 시점이다"며 "양 기관의 협력을 통해 효율적인 협력 프로그램을 구축해 우리 지역을 유학하기 좋은 도시로 만들어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동준 전북이주여성상담소장은 “다문화가정을 비롯한 외국인 유학생들까지 우리 곁의 외국인 주민들이 소외되지 않도록 적극 지원해 청운의 꿈을 실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이주여성상담소는 2020년 10월에 설립하여 전북지역 14개 시·군에 거주하는 외국인의 한국 생활 적응 및 정착을 위한 상담을 9개국 언어로 지원하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주대 #전북이주여성상담센터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