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5 08:28 (금)
1인 최소 노후생활비 99만원
1인 최소 노후생활비 99만원
  • 연합
  • 승인 2016.10.1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연금저축 가입자들은 월평균 28만원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연금 월평균 수령액(33만원)과 합쳐도 1인 기준 최소 노후생활비인 99만원에 턱없이 부족한 수준이다.

그만큼 국민들의 노후 대비가 미흡한 상황이라는 뜻이다.

금융감독원이 17일 발표한 ‘연금저축 현황 분석 결과’에 따르면 연금저축 가입자가 지난해 수령한 연금 총액은 1조3595억원(약 41만건)이었다.

계약당 평균 연금 수령액은 331만원이었다. 월평균 28만원 꼴로 연금을 받은 셈이다. 연간 연금 수령액이 200만원 이하인 계약이 전체의 49.8%(20만4000건)를 차지했다. 200만원 이상~500만원 이하를 받는 계약이 31.1%(12만8000건)로 뒤를 이었다.

연간 1200만원 이상(월평균 100만원 이상) 연금을 받는 계약은 3.2%(1만3000건)에 불과했다.

국민연금연구원 조사 결과 1인 기준 최소 노후생활비는 99만원이다. 은퇴한 가구의 생활비는 평균 190만원 수준이라는 삼성생명의 설문조사 결과도 있다. 이 조사에선 70대 가구의 평균 생활비가 145만원 정도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