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8:28 (금)
[장세길 박사와의 대화] "예술인 복지, 사각지대에 적용돼야"
[장세길 박사와의 대화] "예술인 복지, 사각지대에 적용돼야"
  • 기고
  • 승인 2017.06.2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7일 전주 삼양다방에서 열린 청년예술가 네트워크 모임에서 장세길 전북연구원 박사가 도내 청년들과 예술인 복지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2011년 예술인 복지법을 통해 설립된 예술인 복지재단. 다양한 사업을 펼치고 있지만 높은 진입 장벽과 애매한 기준으로 전북지역 청년예술인들은 피부로 느끼고 있지 못하고 있다.

27일 ‘청년예술가 네트워크’에 함께 한 장세길 전북연구원 박사는 “예술인 복지법 상의 예술인은 예술인활동증명을 한 사람”이라며 “영화감독은 극장에서 상영한 경험이 있고, 미술은 개인 전시회를 여는 등 실적을 기준으로 해 증명이 쉽지 않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의 대선 공약 중 예술인들의 복지 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것이 있다. 예술인들이 긴 시간 동안 한 작품을 창작하고 또 다른 작품을 위해 준비하는 시간에 생계를 위해 다른 일을 하지 않고 안정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고용보험을 적용하고자 한다.

장 박사는 도내 예술인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지역에 맞는 예술인 복지사업을 제안했다. 청년을 대상으로 지역에 착근할 수 있도록 예술인 복지수당을 지원하고, e나라도움이나 기획, 홍보, 법률적 해결, 지원 안내 등 다양한 행정 서비스를 대행하는 예술인 복지센터를 설립하는 것이다.

예술인들의 창의적 활동을 지원하고, 교류할 수 있는 온라인 공간과 오프라인 공간을 조성하고, 미술 작품을 보관하고 판매 할 수 있는 공공 수장고 오픈 갤러리도 제안했다. 그리고 술과 담배를 자주 접하는 예술인들에게 건강 검진권을 제공하는 사안도 고민 중이다.

도내 연극 관계자는 “연극은 종합예술로 다양한 장르에 대한 교육이 필요하다. 작품이 마무리 되고, 다음 작품을 준비하는 기간에 다양한 장르의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지원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장 박사는 “예술인 복지라는 것은 사각지대에 있는 사람에게 적용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예술에 대한 공공기금의 지원은 엄청나다. 전라북도의 예산도 많지만, 실질적으로 청년들에게는 가지 않는다. 전주는 굉장히 오래된 도시로 예술인들은 선후배나 도제식 관계로 이루어져 있다. 청년 예술인들이 자생하기 위해서는 이러한 지원 정책에 관심을 가지고, 다양한 목소리가 들릴 수 있는 창구를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김지훈 문화통신사 대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