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2-23 15:56 (금)
[새정부 도시재생 뉴딜정책 전북 갈 길은? ② 당면과제와 대응방향] 중앙부처 전문인력 양성 시·군 배치 필요
[새정부 도시재생 뉴딜정책 전북 갈 길은? ② 당면과제와 대응방향] 중앙부처 전문인력 양성 시·군 배치 필요
  • 김세희
  • 승인 2017.08.1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생 우선지역 선정위한 로드맵 마련 필수 / 지역주민 직접 수혜받도록 네트워크 구성을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정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여러 과제가 남아있다. 도내에서 추진될 도시재생 우선 지역을 선정하기 위한 도시재생 전문 인력 확보와 로드맵 마련, 민간참여 네트워크 구성 등이 선행해야 할 과제로 꼽히고 있다.

△도시재생센터·전문인력확보 시급= 도시재생 뉴딜정책의 핵심인 도시재생지원센터는 도내 14개 시·군 중 전주시와 군산시, 남원시, 정읍시, 익산시에만 있다. 김제시와 나머지 8개 군에는 센터가 없다. 또 주민의 민원 수렴, 주민참여 활성화 등을 이끄는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도 전주시를 제외하고는 없다.

이 때문에 핵심인력인 사업총괄코디네이터도 5명 정도다. 도시재생분야에서 문화·예술·복지·주민소통 및 역량강화 분야를 담당하는 ‘부(副)코디네이터’는 3명(전주시) 정도 밖에 없다.

전북도 관계자는 “군 단위에 도시재생센터를 마련하고 도시재생 인력풀(Pool)을 보완하는 게 핵심과제”라고 말했다.

도내 도시재생아카데미, 도시재생대학 등의 수료생이 1~2기 밖에 안 돼 인력발굴도 걸음마 단계다. 현재 도내에서 도시설계, 건축분야 전문가와 민간분야 인력풀을 동원해도 20명 정도에 불과하다.

정철모 정읍시도시재생 총괄코디네이터(전주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마을만들기, 지역예술문화까지 영역을 확대해 도시재생 관련 인력을 육성해야 한다”며 “도시재생은 건축·문화가 포괄된 종합영역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참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도 관계자는 “중앙 부처 차원에서 인력을 양성해 시·군에 배치할 필요도 있다”고 강조했다. 국토부는 올 연말까지 전국 코디네이터 양성 예산 4억5000만원을 추경으로 편성한 상황이다.

△로드맵 마련= 전북도는 읍·면·동 가운데 우선 재생지역을 선정하기 위한 로드맵을 마련해야 하는 상황이다. 도에서는 오는 10월까지 사업유형별 대상지를 발굴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도 관계자는 “우선 밀집도가 높은 지역이 대상이 될 것”이라며 “골목상권과 주거지가 혼재해 있는 지역과 중심시가지를 중점적으로 살펴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도내 전문가들은 마을주민들의 경제적 상태를 고려하고, 젠트리피케이션(낙후됐던 구도심이 번성해 중산층 이상의 사람들이 몰리면서, 임대료가 오르고 원주민이 내몰리는 현상)을 방지하기 위한 대책도 수립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정철모 교수는 “저소득 계층을 우선적으로 배려할 수 있는 주거지원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면서 “영세상인이나 임대업자가 원 거주지에서 벗어나지 않도록 하는 방안마련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민간참여 네트워크 구성= 도시재생 사업분야 도내 전문가들은 민간의 참여와 네트워크 구성을 확대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자치단체가 나서는 행정력에 한계가 있고, 본질적으로는 지역 주민들에게 직접 이익이 돌아가야 하기 때문이다.

박성신 군산대 건축공학과 교수는 “현재 군산시 등에서 도시재생 사업이 이뤄지는 것을 보면 가시적인 성과만을 내는 데 급급하다”며 “지역주민이 자발적으로 움직일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박 교수는 이어 “궁극적으로 지역 주민들에게 수혜가 돌아갈 수 있게 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민관이 거버넌스를 구축해 협치할 수 있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