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8 19:48 (일)
전북지역내 뎅기열 확진환자 첫 발생
전북지역내 뎅기열 확진환자 첫 발생
  • 김세희
  • 승인 2017.08.3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국여행 30대 치료 퇴원

도내에 뎅기열 확진환자가 처음으로 발생했다. 전북보건환경연구원은 30일 “최근 태국을 다녀온 박모 씨(31)가 뎅기열 확진판정을 받아 도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고 밝혔다.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이 남성은 지난 9일부터 13일까지 태국을 다녀온 뒤 뎅기열 증상을 보여 지난 18일 입원했다가 최근 퇴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뎅기열은 뎅기 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하는 급성 열성 질환으로 모기가 사람을 무는 과정에서 전파된다. 해외 유입질병인 이 병은 감염자 중 약 75%가량이 증상이 드러나지 않으며, 3~14일간의 잠복기를 거쳐 발열과 발진, 두통, 근육통 등의 증상을 보인다. 이들 증상이 쇼크로 이어지면 간부전이나 신부전 같은 합병증으로 번질 수 있다. 특히 뎅기쇼크 증후군으로 진행될 때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면 사망률이 20%에 이른다. 하지만 조기에 치료를 받으면 사망률은 1%정도로 떨어진다.

연구원 관계자는 “뎅기열을 예방하려면 밝은 색의 긴 소매와 빈 바지를 입고 모기 기피제를 사용하는 등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면서 “10월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발생하기 때문에 추석 연휴에 여행가는 도민들의 경우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