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3 22:02 (월)
서남대 회생 결국 물건너가나
서남대 회생 결국 물건너가나
  • 김종표
  • 승인 2017.11.06 23:02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남대, 대학 인수계획 사실상 무산 / 교단 연금재단, 자금지원 방안 부결

서남대를 인수하기 위한 한남대의 계획이 사실상 무산됐다. 서남대는 대학 회생의 마지막 기회로 여겨졌던 한남대의 재정기여자 참여 계획이 차질을 빚으면서 교육부에서 통보한 학교폐쇄 절차를 벗어나기 어렵게 됐다.

3일 한남대에 따르면 전날 열린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 산하 연금재단 이사회에서 한남대가 요청한 서남대 인수자금 지원방안이 논의됐지만 결국 부결됐다. 앞서 대전기독학원(한남대)은 지난 9월 임시이사회에서 서남대 인수를 추진하기로 의결하고 소속 교단인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 연금재단에 500억 원 규모의 대학 인수자금 지원을 요청했다.

한남대 법인 관계자는 “교육부에서 서남대 정상화계획서의 기본요건으로 재정기여 방안을 요구해 교단 측에 자금 지원을 요청했지만 부결됐다”면서 “조만간 법인 이사회에서 이에 따른 논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교육부가 학교폐쇄 명령의 사전 절차로 서남대에 통보한 3차 시정요구 및 학교폐쇄 계고 기한은 6일까지다. 이에 따라 한남대가 교육부에서 요구하는 500억 원 이상의 재정기여 방안을 마련해 정상화계획서를 제출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8월 25일 재단의 비리와 부실한 학사 운영·교직원 임금체불 등으로 파행을 겪고 있는 학교법인 서남학원(서남대)에 감사 지적사항에 대한 시정요구와 학교폐쇄 계고를 통보했다.

교육부는 6일까지 3차례의 시정요구 및 학교폐쇄 계고 절차를 진행하고, 시정요구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이달 중 대학 현지조사와 학교 폐쇄명령 행정예고, 청문 절차를 거쳐 다음 달 학교폐쇄 및 학생모집 정지 명령을 통보할 계획이다.

서남대는 지난 2012년 교육부 감사에서 설립자의 교비 횡령(333억 원)과 법인 이사 및 총장의 학사·인사·회계 업무 불법 운영 등의 사실이 적발됐다. 또 교육부는 2017년 특별조사에서 교직원 임금체불액 등 부채 누적액이 187억 원에 달하고 저조한 학생 충원율 및 학사운영 부실 등으로 서남대가 사실상 대학의 기능을 상실했다고 판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중리 2017-11-06 14:20:39
만약 서남대가 인천에 있었다고 해봐라 당장 국립대로 전환했을것이다
이게 인구수 적다고 무시하는 거지 뭐냐

아중리 2017-11-06 14:17:04
부실대학 인천대는 인천시에서 인수하여 시립이되었고 지금은 국립으로 전환되었다
왜 인천은 되고 전북은 안되냐는 말이다
시장 도지사는 뭐하는 인간들이냐
느그들이 고려대인가 뭔가하는 대학 나왔다고 그런거냐

아중리 2017-11-06 11:32:34
서남대보다 못한 대학이 얼마나 많은데..
내생각엔 남원시립대로 만들거나 전북도립대학으로 개편해야한다
시립대는 하는데 전북도립대는 왜 못하는거냐
남원시장과 전북도지사는 빨리 500억원 인수자금 만들어서 신청해라 그것도 못하면서 도지사라고
가오잡고 다니냐 부끄러운줄 알아라

한남대 2017-11-06 09:16:40
한남대.... 되지도 않을 일을 될 것처럼 언론 플래이는 다 하더니.... 기독교 재단 맞나?? 비 종교재단보다 도덕성이 더하군.... 이런 수준의 한남대를 끌어들인 관계자들은 책임 져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