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7 12:55 (금)
"정부에 전기차 자율주행 전진기지 구축 요구"
"정부에 전기차 자율주행 전진기지 구축 요구"
  • 강정원
  • 승인 2018.03.15 21:0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하진 지사, 군산GM·조선소 대체 정책 주장
서남대 폐교 대안, 국립보건의료대학 설립 추진
잼버리 법안 상반기 내 마련…공항 문제도 풀 것
▲ 15일 전북도청 기자실에서 송하진 도지사가 한국GM 군산공장과 서남대 등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박형민 기자

송하진 도지사가 한국지엠 군산공장과 조선소 대체 정책으로 전기 상용차 중심의 자율주행 전진기지 구축을 내세웠다.

송 지사는 15일 전북도청 기자실에서 도정현안 브리핑을 통해 “현재 최선은 한국지엠 군산공장 정상화이지만 장기적으로 군산 경제의 체질을 강화시키고 구조를 바꿔나가는 핵심적인 사업이 전기 상용차 중심의 자율주행 전진기지를 구축하는 것이라고 판단했다”며, “이를 정부에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송 지사는 “새만금이 갖는 자율주행 기반시험장이라든지, 부품산업단지라든지, 연구기능이라든지 여러 가지 형태가 있는데 우리에게는 자동차 연구원도 있다”면서 “이 토대 위에 전기자동차, 수소차 등의 자동차 산업이 발전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어 나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한국지엠 군산공장이 매각을 하고 가건 현재 상태를 놓고 그 생산라인을 바꾸든지 어떤 형태가 되더라도 전기 상용차 중심의 자율주행기반 전진기지 안에 현재의 지엠까지도 포함한다”고 덧붙였다.

서남대 폐교 대책으로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 설립 추진도 밝혔다.

송 지사는 “전북의 지역경제를 살리고, 서남권 의료 기능을 강화하는 데에는 국립보건의료대학 설립이 가장 합리적인 대안”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립으로 가야만 국가가 운영하는 대학이 설립되며, 대학의 부속병원이 반드시 필요한데 도립 남원의료원을 국립보건의료대학의 부속병원화하면 된다”면서 “서남대 의대 승인 이유가 ‘전북 서남권의 의료기능을 강화한다’는 명분으로 인가받았으며, 본래의 목적으로 가는 것이 맞고, 다른 형태의 대학보다는 국립형태의 보건의료대학으로 가는 것이 전북의 입장에서 가장 얻을 것이 많다”고 강조했다.

송 지사는 지엠과 서남대 등 긴급 현안에 대한 정치쟁점화를 경계하며, 도정을 누수없이 챙기겠다고 밝혔다.

그는 잼버리법안 상반기 내 마련과 연기금대학원, 새만금국제공항 문제 등도 풀어가겠다고 말했다.

송 지사는 “잼버리법은 그동안 비중을 두지 않았지만 이제 착수하겠다”면서 “올 상반기 안에 법안을 만들고, 할 수 있다면 상반기 내에 국회 상정을 목표로 계속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어제(14일) 사회수석과 연기금대학원 설립에 대해 상당히 깊게 논의했는데 적극적으로 검토한다고는 했지만 부처 간 이견이 있는 것 같다”면서 “청와대에서는 사회수석이 챙기겠지만 금융부분은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쪽으로 역할을 돌려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새만금 국제공항도 챙겨야 할 때가 왔기 때문에 공항 문제에도 다시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청렴 2018-03-16 11:25:52
누구나 일을 합니다.
능력있는자는 더 일을 합니다.

도민이 원하는 지도자는 일이 재미있게 열심히 하시는분입니다.
도민이 원하는 휼륭한지도자는 어떻게 청렴할것인지 방법을 공고하고 직원들에게 청렴을 유지하도록 유도하는 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