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8 19:48 (일)
전북 지역 내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절반이 법 위반'
전북 지역 내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절반이 법 위반'
  • 천경석
  • 승인 2018.07.02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만금환경청, 관리대상 236곳중 101곳 적발
방지시설 설치 않고 폐수 허용기준 초과 등
▲ 고창군 농공단지 내 한 사업장에서 폐기물을 사업장 인근 부지에 보관해 침출수가 인근 우수로로 유입돼 주변 땅을 오염시키고 있다. 사진제공=새만금지방환경청

도내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중 절반이 환경법을 위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 소속 새만금지방환경청이 올해 상반기 도내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236곳에 대해 단속을 벌인 결과 101개 사업장에서 149건의 환경법 위반행위를 적발했다. 위반율만 42.8%에 달하는 수치다.

유형별로는 폐수 및 대기방지시설 미가동 등 비정상 가동 11건, 미신고 11건, 폐수 배출허용기준 초과 7건, 변경신고 미이행 등 기타 120건이었다.

적발된 사업장 가운데 102건에 대해 과태료가 부과됐으며, 중대한 환경오염행위에 적용되는 고발도 40건이나 됐다.

전주시 소재 한 사업장에서는 건조시설에서 발생한 대기오염물질을 방지시설을 거치지 않고 배출할 수 있는 직경 약 600㎜의 ‘가지배출관’을 불법 설치해 운영하다 적발됐다.

또한 고창군 농공단지에 있는 한 업체는 사업장 일반폐기물인 슬러지 약 40여 톤을 사업장 인근 부지에 보관하면서 침출수가 유출되지 않도록 조치해야 함에도 부적절하게 보관해오다 침출수가 우수로에 유입돼 주변의 환경을 오염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익산시 소재 사업장은 신고없이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을 설치해 가동하다 적발됐다. 해당 시설에는 대기오염물질을 제거하기 위한 방지시설도 설치돼 있지 않았다.

환경청은 이들 업체에 대해 자체 수사 후 대기환경보전법과 폐기물관리법 위반 등의 혐의로 관할 검찰청에 송치했다.

새만금지방환경청은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의 환경오염행위 근절을 위해 위반행위에 대한 감시와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

환경청 관계자는 “환경오염물질 배출업소 관리를 한층 더 강화할 계획”이라며 “날로 지능화, 은밀화되는 환경범죄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GPS가 탑재된 드론과 가스분석기 등 첨단 과학장비를 활용해 실효성 있는 현장 단속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환경오염행위 근절을 위해서는 도민들의 철저한 감시가 필요한 만큼 환경오염행위를 발견하면 환경신문고(128)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