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6:50 (토)
한달새 같은 공장서 가스 누출 또…
한달새 같은 공장서 가스 누출 또…
  • 천경석
  • 승인 2018.07.29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 서수면서 암모니아 20㎏
70대 주민 ‘어지럼증’ 병원행
한 달 사이 같은 공장에서 동일한 가스 누출 사고가 재차 벌어지면서 관계 당국의 관리 부실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이번 가스 누출로 마을 주민이 어지러움을 호소해 병원에 이송되기도 했다.

지난 28일 오후 5시 49분께 군산시 서수면 한 공장에서 암모니아 가스가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아이스팩을 제조하는 해당 공장에서 이날 저장 중인 암모니아 2톤 중 0.02톤(20㎏)이 누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인근 마을에 거주하는 73세 여성 주민 1명이 어지럼증을 호소해 병원으로 이송되기도 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과 경찰, 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 등은 해당 공장의 메인벨브를 차단하고, 중화 작업을 실시하는 한편 잔류가스 희석 및 공기 배출 작업을 실시했다.

이후 공장 내부와 주변 암모니아를 측정한 결과 이상 없음을 확인하고 같은 날 오후 9시 10분께 상황을 종료했다.

군산시는 해당 공장에서 냉동 기계를 가동하던 중 펌프 압축기 커버가 파손되며 암모니아 가스가 누출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러나 해당 공장은 지난 6월 20일에도 동일한 누출 사고가 발생한 적이 있어, 안일한 사후 점검이 이뤄진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지난달 20일 오후 9시 34분께 같은 공장에서 기계 연결 부분 파손으로 탱크 저장량 2톤 중 0.02톤(20㎏)의 암모니아 가스가 유출됐다.

이에 대해 군산시 관계자는 “해당 공장 장비가 노후화돼 문제가 발생한 것 같다”며 “가스안전공사, 익산화학재난방재센터 등과 합동 점검을 실시해 정확한 원인을 확인하고 추후 철저히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