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22:56 (수)
전북지역 어린이 공간 16곳 중금속 기준 초과
전북지역 어린이 공간 16곳 중금속 기준 초과
  • 남승현
  • 승인 2018.08.22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집 보육실, 유치원 교실 등 안전 위반
익산 10곳, 고창·군산 2곳, 전주·완주 1곳

어린이집 보육실이나 유치원 교실 등 전북지역 16곳의 어린이 활동공간에서 중금속이 기준을 초과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지난해 어린이 활동공간 1만2234곳을 점검한 결과 도내에서 16곳을 적발했다고 22일 밝혔다.

지역별로는 익산이 10곳으로 가장 많았고, 고창·군산 각 2곳, 전주·완주 각 2곳 순이다. 대부분 칠감이나 마감 재료의 중금속 기준을 초과했다.

전국적으로는 총 1781곳(14.6%)이 환경안전 관리 기준을 위반했다.

점검 대상인 어린이 활동공간은 면적 430㎡ 이상의 어린이집 보육실, 유치원 교실, 초등학교 교실과 도서관 등으로 전국 11만여 곳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위반 시설을 해당 지자체 및 교육청에서 개선명령을 내렸다”며 “6개월이 지나도 개선을 완료하지 않으면 환경부 홈페이지에 명단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