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전북대 김재수 교수팀, 총채벌레 방제 균주 유전체 규명
전북대 김재수 교수팀, 총채벌레 방제 균주 유전체 규명
  • 김종표
  • 승인 2018.08.26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는 농생물학과 김재수 교수 연구팀이 농업 해충인 총채벌레를 방제할 수 있는 특정 균주 유전체를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고 26일 밝혔다.

김 교수팀은 총채벌레 방제에 활성이 높은 ‘보베리아 바시아나(Beauveria bassiana) JEF-007 균주’ 유전체를 해독했다.

연구팀은 살충성 진균의 전체 염기서열을 분석해 기존 균주들과의 차별성을 확인했으며, 동일 종내 균주들 간의 살충효과의 다양성을 이해할 수 있는 연구결과를 보고했다. 특히 JEF-007 균주가 총채벌레 방제에 효과적인 균주라는 사실이 이번 연구를 통해 입증됐다.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의 지원으로 관련 분야 전문기업인 ㈜팜한농과 공동으로 진행한 김 교수팀의 이번 연구 성과는 세계적 학술지인 네이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 최신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한편 총채벌레 방제 분야는 국내 시장만 500억 원, 세계 시장은 1조 원 규모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