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1 22:13 (화)
전북 최대 규모 ‘고미술 장터’ 전주서 열린다
전북 최대 규모 ‘고미술 장터’ 전주서 열린다
  • 이용수
  • 승인 2018.11.14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고미술협회‘2018 전라북도 고미술 아트페어’
16일부터 25일까지 전주미술관서 700여점 선보여
금동입불상.
금동입불상.

전북 최대 규모의 고미술 장터가 16일부터 전주에서 열린다.

25일까지 전주미술관에서 진행되는 ‘2018 전라북도 고미술 아트페어’. 전북지역에서 처음으로 개최되는 이번 대규모 고미술 아트페어에는 우아한 정취와 멋을 감상할 수 있는 한국화·서예·도예·공예·민속품 등 700여 점이 전시된다.

통일신라시대 ‘금동여래입상’, 조선 초기 ‘흑유양각상감운용문병’, 조선시대 ‘백자무릎형봉황문연적’, 민화 ‘금강산도 6곡 병풍’ 등 대표 작품을 포함해 다양한 시대를 아우르는 생활 속 고미술품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기회.

또한 19일 오후 2시부터는 고미술품 무료감정 행사도 마련됐다. 무료감정은 KBS1 TV쇼 진품명품에 출연하는 고가구 전문 양의숙 위원, 근대사 전문 김영중 위원, 도자기 전문 김경수 위원, 그림 전문 정순열 위원이 참여하며, 당일 오전 10까지 접수하면 감정을 받을 수 있다.
 

금강산도 6곡 병풍.
금강산도 6곡 병풍.

이밖에 이번 아트페어와 함께 16일 오후 2시 ‘다도-운치를 마시다’, 16일부터 12월 30일까지는 ‘모란문 에코백과 파우치 만들기’, ‘오방색 민화부채와 한지보석함 만들기’, ‘자아愛 칭찬 찻잔세트 만들기’ 등 전시 연계 체험행사도 진행한다.

김완기 전주미술관장은 “2018 전라북도 고미술 아트페어를 통해 전주가 전통문화 중심 도시로서 거듭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즐겁고 유익한 시민 문화향유의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아트페어는 전주시가 주관하고, 전주미술관과 (사)한국고미술협회 전북지회가 공동 주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