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7 14:34 (일)
노래하는 천사들이 전하는 신년 인사
노래하는 천사들이 전하는 신년 인사
  • 김태경
  • 승인 2019.01.17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빈소년합창단’신년음악회, 20일 소리문화전당
한국 민요 아리랑, 그리운 금강산 등 선보여

노래로 평화를 전하는 ‘빈소년합창단’이 2019년 새해를 맞아 전북에서 희망과 감동의 무대를 펼친다.

한국소리문화의전당(대표 서현석)과 전주문화방송(사장 송기원)이 공동 기획해 오는 20일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에서 열리는 이번 공연은 보이 소프라노만의 특별함을 오롯이 선보일 예정이다.

1969년 첫 내한 이후 50년간 30여곳의 도시에서 140회 이상 공연하며 꾸준히 사랑받아온 빈소년합창단의 인기 비결은 단연 순수하고 깨끗한 목소리로 꼽힌다. 깊은 전통과 역사를 가진 빈소년합창단의 노래와 교육은 유네스코 세계무형유산으로 등재되기도 했다.

100분간 펼쳐질 이번 무대에서 빈소년합창단은 ‘The World of the Vienna Boys Choir’을 주제로 성가곡부터 가곡·오페라·영화음악 등 다양한 장르를 통해 관객들과 소통할 계획이다.

또한, 빈소년합창단을 대표하는 신나고 경쾌한 풍의 슈트라우스의 음악도 들을 수 있다. 합창단은 지난해 9월 슈트라우스의 음악을 녹음한 앨범 ‘슈트라우스 포에버(Strauss For Ever)’를 발매하기도 했다. 이 앨범의 수록곡인 ‘휴가 중에(Auf Ferienreisen)’와 ‘산적 갤롭(Banditen-Galopp)’을 포함한 5곡을 ‘슈트라우스’ 프로그램에서 부를 예정이다.

특히 이번 무대에서는 합창단원들이 평소 즐겨 부르는 경기민요 ‘아리랑’과 가곡 ‘그리운 금강산’을 처음으로 선보일 예정이어서 이목이 더욱 집중된다.

공연 가격은 R석 8만원, S석 6만원, A석 5만원, B석 3만원이다. 문의는 063-270-800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