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3-21 22:36 (목)
'서민갑부' 홍어 집에 청춘이 분다…20억 홍어의 새로운 변신
'서민갑부' 홍어 집에 청춘이 분다…20억 홍어의 새로운 변신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19.03.14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채널A ‘서민갑부’
사진 제공 = 채널A ‘서민갑부’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홍어’를 주재료로 테이크 아웃 전문점을 운영하고 있는 조인상 씨와 그의 세 자녀 이야기가 소개된다.

현대인을 위한 수많은 테이크아웃 푸드가 즐비한 가운데 서울 한복판, 기존의 상식을 깨는 테이크아웃 푸드가 존재한다. 바로 ‘TEAM 조’라 자칭하는 조인상(57)씨와 세 자녀들이 운영하는 ‘홍어무침 테이크아웃 전문점’이다.

테이크아웃과는 어울리지 않는 조합인 듯하지만 인상 씨 가게에는 손님들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홍어의 상징과도 같은 독한 암모니아 냄새가 없게끔 삭지 않게 해동 후 바로 사용해 오독한 식감은 살아있고 냄새는 없어 남녀노소, 심지어 외국인에게까지 인기가 높다.

홍어무침 포장판매 전문인 만큼 판매하는 방식에도 특별함이 있다. 마치 샌드위치 주문받듯이 손님 앞에서 즉석에서 홍어를 무치고 원하는 맛과 재료들의 추가도 가능하다. 또 무채용 ‘무’는 하루 정도 자연건조 과정을 거쳐 사용해 무침에 물기가 생겨 맛을 떨어뜨리는 것을 방지한다. 말린 ‘무’는 무말랭이처럼 쫄깃해 홍어무침의 풍미를 살려 준다.

홍어 무침을 만들고 판매하는 과정은 조인상 씨 세 자녀 성우, 유리, 명길 남매가 업무를 분담해 전담하고 있다. 20대 청춘인 남매의 손맛은 가게의 오랜 단골들도 인정할 만큼 수준급이다.

현재 가게는 원래 인상 씨 어머니인 故 김형달 여사님이 시초였다. 대구에서 사업실패 후 서울 달동네로 오게 된 김 여사는 가족 생계를 위해 포장마차를 열었다. 전라도 출신 손님들의 요청으로 홍어 안주를 내던 것이 인기를 끌며 지금의 자리에 가게를 열게 된 것이다.

2017년 김 여사가 세상을 떠나자 아버지 인상 씨를 도와 가게를 맡게 된 것은 장손성우 씨였다. 고교 때부터 할머니 일을 도와 식당 경력은 있었지만, 할머니의 40년 역사를 무조건 따라가기보다 홍어무침에 주력하고 가게는 포장 전문으로 변화를 줬다. 이후 성우 씨 여동생 유리와 명길 씨도 두 팔을 걷어붙였고 지금의 ‘TEAM조’가 탄생했다. 할머니의 40년 가게를 계승하기 위한 ‘TEAM조’의 노력과 연구는 계속되고 있다.

40년 전통의 가게에 젊은 바람이 분다! 연 매출 4억, 자산 20억 원을 이루어 낸 홍어 대중화 선봉에 선 인상 씨와 삼 남매의 이야기가 14일 목요일 밤 9시 50분 채널A ‘서민갑부’에서 공개된다.

세상 어디에도 없는 독한 갑부가 온다! 채널A ‘서민갑부’는 밑바닥에서 시작해 온갖 역경을 딛고 일어난 자수성가 서민 갑부들의 삶을 통해 갑부가 될 수 있었던 독한 비법과 그 속에 숨겨진 따뜻한 감동을 전달하는 대한민국 서민 성공 프로젝트. 매주 목요일 밤 9시 50분 방송.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