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7 01:21 (월)
군산지역 근로자 사망 잇따라…“안전의식 말 뿐”
군산지역 근로자 사망 잇따라…“안전의식 말 뿐”
  • 이환규
  • 승인 2019.04.11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극적인 산업재해 예방대책 시급

# 지난 9일 오후 9시 11분께 군산 소룡동 산업단지 내 S공장에서 근로자 A 씨(59)가 제품 검사대 위에 올라가 고철 검수작업을 하던 중 8m 아래 바닥으로 추락해 숨졌다.

# 지난 8일 오후 3시 10분께도 군산자유무역지역 내 H공장에서 B씨 (49)가 H빔 드릴기와 고정프레임에 머리가 끼어 사망했다.

군산에서 이틀 사이 근로자 2명이 숨지는 등 산업현장에서의 안전 불감증이 도를 넘고 있다. 사업주가 산업재해 예방조치를 소홀히 하는데다 근로자들 역시 안전의식이 부족해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11일 고용노동부 군산지청에 따르면 지난해(10월 기준) 산업재해자는 총 564명으로 이 가운데 10명이 사망했다. 사실상 산업재해로 하루에 두 명꼴로 다치고, 한 달에 한번 꼴로 생명을 잃고 있는 것이다.

사망자 업종별로는 제조업 4명, 건설업 2명, 운수 등 1명, 기타 사업 3명 등이며, 원인별로는 넘어짐, 추락, 끼임, 절단, 물체 충돌 등의 순이다.

특히 건설업과 제조업에서 발생한 사고가 전체 7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설현장과 제조공장에서의 안전의식이 여전히 부족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는 대목이다.

실제 도심 곳곳의 신축공사 현장 등에서 상당수의 인부들이 안전모와 작업화 등 보호구를 착용하지 않은 채 각종 안전수칙을 무시하며 작업하는 모습이 쉽게 목격되고 있다. 이처럼 산재사고자들 중에는 안전장치를 갖추지 않고 무리하게 작업을 하다가 사고를 당하거나 안전시설 미조치로 피해를 키운 곳도 적지 않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산업 및 건설현장에서의 안전 불감증은 자신은 물론이고 자칫 동료와 현장 주변 주민들까지 피해를 입게 하는 대형사고로 번질 수 있다는 점에서 제도적 뒷받침은 물론 적극적인 예방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