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7 11:58 (목)
익산 배산공원 민자개발 '논란'
익산 배산공원 민자개발 '논란'
  • 김진만
  • 승인 2019.05.22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박철원·강경숙 의원, 시 재정사업 촉구
익산시 “막대한 재정부담, 환경훼손 최소화할 것”
22일 익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박철원·강경숙 익산시의원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2일 익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박철원·강경숙 익산시의원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익산시의회 일부 의원들이 ‘배산을 지켜달라’며 배산공원에 대한 민자공원개발사업을 반대하고 나섰다.

익산시는 막대한 예산 조달과 1년 앞으로 다가온 도시공원 일몰제 적용 등 시기적인 문제가 겹쳐 사업추진을 중단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익산시의회 박철원·강경숙 의원은 22일 익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심권에서 산책을 즐길 수 있는 도시공원은 배산공원이 유일하다”며 “배산공원을 익산시가 직접 매입해 익산의 자랑으로 후손들에게 물려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배산공원의 민자개발 우선협상대상자는 공원에 29층 높이의 아파트 건설을 계획하고 있다”며 “이렇게 되면 바람길이 막히는 난개발이 이뤄진다”고 우려했다.

이어 “익산시가 배산공원 사업을 강행한다면 서명운동과 반대대책위 결성, 촛불집회 등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익산시는 내년 7월로 다가온 도시공원 일몰제 적용을 앞두고 시내권 8개 공원에 대한 민자공원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일몰제가 적용되면 도시공원을 묶인 지역은 모두 해제돼 난개발이 우려됨에 따라 익산시는 도시공원특례법에 따라 민간사업자가 공원부지를 매입해 70%는 제대로 된 공원으로 조성해 익산시에 기부체납하고 그 사업비는 30%를 개발할 수 있도록 특례를 적용하는 방식이다.

시는 막대한 예산투입이 불가능한 상황을 고려해 배산공원을 포함해 마동, 수도산, 모인, 팔봉, 북일, 소라공원 등 8개 도시공원에 대한 민자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배산공원은 제외해 달라는 익산시의원들 주장이 제기됨에 따라 익산시는 일단 간담회를 통해 설득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시는 배산공원을 재정사업으로 추진할 경우 매입비와 조성비에 1000억원 이상을 확보해야 하는 예산확보 문제와 함께 이미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1년 앞으로 다가온 일몰제 적용 등의 현실적 문제로 중단은 어렵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배산공원을 재정사업으로 진행하기 위해선 1000억원 이상의 부담이 뒤따른다”며 “배산공원의 경우 고층아파트 층수 조절, 30%까지 가능한 공원개발 사업을 15%만 추진하는 등 각종 심의를 통해 환경훼손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