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5 16:31 (화)
바다에 버린 쓰레기, 다시 인간에게 화로 돌아왔나
바다에 버린 쓰레기, 다시 인간에게 화로 돌아왔나
  • 엄승현
  • 승인 2019.06.03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연안 해양쓰레기 최근 3년간 총 7333t 수거
부안서 조업 중인 어선 전복, 스크루에 감긴 폐로프 추정
환경단체 “해양쓰레기 처리 위해 예산 증액과 체계적 관리 필요”

부안군 어선 전복사건의 원인이 초기 수사결과 해양쓰레기의 일종인 폐로프 때문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전북지역 해양연안이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

3일 전북도에 따르면 최근 3년 간(2016~2018년) 해양쓰레기 수거량은 총 7333t으로 2016년 1991t, 2017년 2326t, 2018년 3016t으로 매년 증가추세이다.

해양쓰레기 처리를 위해 소요되는 예산도 매년 늘고 있다.

최근 3년간(2017년~2019년) 전북의 해양쓰레기 수거 등 관련 사업비는 총 63억 3100만원으로 매년 늘고 있다.(2017년 19억9100만원, 2018년 21억4100만원, 2019년 21억 9900만원)

쓰레기가 바다에 넘쳐나면서 사건사고도 잇따르고 있다. 지난 5월 31일 오전 5시 56분께 전북 부안군 위도 북방 9km 해상에서 7.93t 어선 스크루에 폐로프가 감겨 3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일단 해경은 이 폐로프가 사고원인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중이다.

앞서 지난해 11월 19일 오전 5시께는 부안군 위도 영광 50km 해상에서 500mL 크기의 페트병을 삼킨 아귀가 발견되기도 했다.

일선 지자체에서는 쓰레기 처리를 위한 예산 부족 고충을 토로하고 있다. 1t당 20만원 정도의 예산을 배정하는데, 처리업체들이 단가가 맞지 않다며 일을 맡으려 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부안군과 고창군 관계자들은 “해양쓰레기 처리 입찰가격과 현장 처리단가가 맞지 않아 업체들이 입찰을 기피하는 경향이 있다”며 “해양쓰레기는 특성상 부피가 크고 가벼운 성질이자 염기가 있는 플라스틱과 스티로폼이 대부분으로 현재 예산으로는 처리하기가 빠듯하다”고 토로했다.

환경단체들은 해양쓰레기 처리를 위한 예산 증액과 해양쓰레기의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환경운동연합(서울) 관계자는 “해양쓰레기는 관련 사건들은 인간이 자초한 문제가 다시 인간에게 돌아오는 재앙”이라며 “기존의 해양쓰레기 처리를 위해서는 예산 증액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해양쓰레기 처리도 중요하지만 동시에 쓰레기가 발생하지 않게 만드는 부분도 고민해야 한다”며 “어구·부표 실명제와 같은 해양환경을 지키기 위한 체계적 관리와 다양한 방법들이 모색되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