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7 01:21 (월)
전북 블록체인 지역거점센터, 불씨 살리나
전북 블록체인 지역거점센터, 불씨 살리나
  • 최명국
  • 승인 2019.06.11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등 참여한 과기부 기술 개발 사업, 올 초 정부 예타서 고배
오는 8월 재신청…센터 구축 때 농생명 스마트 생산유통 기반

전북도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함께 블록체인(Block Chain) 지역거점센터 구축 사업에 재도전장을 낸다.

11일 전북도에 따르면 과기부는 오는 8월 중 전북 블록체인 지역거점센터 구축 등 중장기 기술 개발 사업을 위한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할 계획이다.

심사 결과는 내년 상반기쯤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해당 사업이 예타를 통과하면 전북에는 국비 등 140억원이 투입된다. 주요 사업은 블록센터 거점센터 시설 및 장비 구축, 연계 실증서비스 및 시스템 구성, 단계별 블록체인 서비스 고도화 등이다.

앞서 전북 등이 참여한 과기부의 블록체인 중장기 기술 개발 사업이 올해 초 정부 예비타당성 조사 최종심사에서 탈락했다.

이 사업은 과기부 공모를 통과한 전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등 전국 5개 광역자치단체에 블록체인 지역거점센터를 구축하는 프로젝트다.

비트코인의 기반 기술로 알려진 블록체인은 각종 거래 정보를 중앙 서버에 관리하지 않고 여러 곳으로 분산해 동시에 저장하는 기술이다. 신용이 필요한 온라인 거래에서 해킹을 막기 위한 기술로 사용된다.

당초 전북도는 민선 7기 공약사업이기도 한 블록체인 지역거점센터 구축을 통해 농생명 특화 인프라를 활용한 스마트 생산유통 플랫폼 구축, 블록체인 분야 선도 인력 양성, 창업 사업화 지원에 나설 방침이었다.

하지만 정부 예타에서 연구개발 및 산학연 전문가 의견 미흡 등이 지적돼 최종 관문을 넘지 못했다.

전북도 관계자는 “블록체인 지역거점센터 구축 사업에 참여하는 전북 등 광역지자체를 대상으로 과기부가 지역별 사업 계획 등 의견을 수렴하고 있는 단계”라며 “지속적으로 정부 동향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