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17 12:18 (수)
일본 경제보복 조치에 도민 소비문화 전환
일본 경제보복 조치에 도민 소비문화 전환
  • 박태랑
  • 승인 2019.07.09 20:0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제품 외면, 맥주·담배·의류 매출 감소
중소형마트·준소형 슈퍼마켓 등 불매운동 동참 예정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으로 인해 일본제품 불매운동 여론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9일 전주시 하가지구의 한 마트에 일본제품을 팔지 않는다는 안내문이 걸려 있다. 조현욱 기자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으로 인해 일본제품 불매운동 여론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9일 전주시 하가지구의 한 마트에 일본제품을 팔지 않는다는 안내문이 걸려 있다. 조현욱 기자

일본 정부가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 등에 대한 보복조치로 일부 반도체 디스플레이 소재 등 3가지 품목에 수출 규제를 발표한 이후 전북도민들의 소비문화가 바뀌고 있다.

평소 맥주 등 일본제품을 선호했던 소비자들도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 이후 자연스럽게 일본제품을 외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도민들의 반일 감정이 증폭돼 일본제품 구입을 꺼리면서 대형마트, 편의점 등에서 일본산 맥주·담배 등의 판매가 줄고 있고, 일본 의류매장 등의 매출도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홈플러스 전주완삼점의 경우 일본 맥주의 매출이 지난 주에 비해 59%가량 크게 덜어졌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현재 일본제품에 대한 회수절차 등 불매운동에 동참하는 것에 대해서는 논의되지 않고 있는데, 일본맥주의 매출이 지난 주보다 크게 떨어졌다”면서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일본제품을 꺼리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술과 담배 뿐만 아니라 일본 의류매장의 매출도 감소하고 있다. 전주의 한 유니클로 매장은 7월에 들어서 매출이 28.8%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개인적으로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동참하는 자영업자와 소비자도 상당한 것으로 보인다.

전주 중화산동에서 일본맥주를 판매하는 주점 관계자는 “현재 사용하고 있는 일본 생맥주 제품이 판매되면 더 이상 일본제품은 팔지 않을 계획”이라며 “일본의 과거부터 현재까지의 횡포에 불매운동에 동참하게 됐다”고 말했다.

도내 중소상인을 중심으로 일본제품 불매운동 여론이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전북도 등에 따르면 도내 240여 개의 중소형마트가 주 회원인 전주 전일슈퍼마켓조합은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동참하기로 하고 일본산 맥주와 담배 등을 진열대에서 철수, 유통업체에 회수를 요청했다.

또 준소형 슈퍼마켓(편의점) 등이 주 회원인 전주슈퍼마켓조합도 불매운동에 동참할 것인지를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이번 불매운동이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이유로는 일본의 과거사에 대한 인식과 수출 규제를 통한 경제보복이 그동안 잠재돼 있던 반일감정을 부추긴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반면, 범국민적인 불매운동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전주에 거주하는 정모 씨(31)는 “개인적으로도 분명 일본의 행태에 대해 불만이 많은데, 감정적으로 다가가서 풀어질 것 같지는 않다”면서 “정치적인 문제는 정치적으로 해법을 찾는 것이 가장 좋을 것 같고, 한국과 일본의 관계가 좋지 않아져 더 심각한 문제로 발전하지 않을지 걱정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일제을 몰아내자 2019-07-10 14:04:41
한가지씩 실천합시다 낚시꾼인 저는 일제낚시용품 버리겠습니다 배드민턴 일제를 절대 사용하지 않겠습니다
골프는 처음부터 사용하지 않았고 일제차는 처다보지도 않았습니다 일본여행도 가본적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