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1 14:43 (수)
투-트랙 지원으로 친환경·미래형 자동차산업 생태계 구축한다
투-트랙 지원으로 친환경·미래형 자동차산업 생태계 구축한다
  • 천경석
  • 승인 2019.11.11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 ‘상용차 혁신성장 사업’ 설명회 개최
내연기관 부품 기술고도화·친환경 미래차 부품 생태계 조성
2021년까지 새만금 친환경 전기차 클러스터 구축 등 목표
11일 자동차융합기술원에서 열린 상용차 혁신성장 및 미래형산업생태계구축사업 설명회에 송하진 도지사, 이성수 자동차융합기술원장, 도내 유관기관, 기업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전북도
11일 자동차융합기술원에서 열린 상용차 혁신성장 및 미래형산업생태계구축사업 설명회에 송하진 도지사, 이성수 자동차융합기술원장, 도내 유관기관, 기업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전북도

전북도가 내연기관의 부품 기술고도화와 친환경 미래 차 부품 생태계 조성 등 투-트랙 지원으로 친환경·미래형 자동차 산업 생태계 구축에 나선다.

전북도는 11일 자동차융합기술원에서 도내 유관기관과 기업을 대상으로 ‘상용차 혁신성장 및 미래형 산업생태계구축사업 설명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지난 1월 국가 균형 발전 프로젝트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통해 국가사업으로 확정된 ‘상용차 혁신성장 사업’의 성공적인 수행과 도내 기업의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설명회는 ‘전북 자동차산업 육성 방향’ 발표와 ‘상용차 혁신성장사업 주요 내용’ 설명에 이어 기업 건의 사항을 청취하는 순으로 진행됐다.

송하진 지사는 “도와 자동차융합기술원을 중심으로 도내 유관기관 전문가로 구성된 상용차 부품혁신성장지원단 발족하여 컨설팅-기획-사업계획서 작성 등 기술개발과제 공모를 위한 전반적인 컨설팅을 지원하겠다”며 “전북 경제의 대표 주자인 자동차산업의 지속 성장은 도정의 핵심과제이며, 완성차와 부품기업이 도약할 수 있는 산업생태계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북도는 내년부터 시작되는 상용차 혁신사업에 보다 많은 기업과 대학, 연구기관들이 참여하고 협력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2020년 국가예산이 확정된 12월 이후 2차 사업 설명회를 전주에서 개최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서 전북도 나해수 주력산업과장은 전북 자동차산업의 위기와 기회를 진단하고 내연기관의 부품 기술고도화와 친환경 미래 차 부품 생태계 조성 등 투-트랙 지원을 통한 친환경·미래형 자동차산업 생태계 구축 비전을 제시했다.

특히, 오는 2021년까지 새만금 친환경 전기자동차 클러스터를 구축해 50개의 기업을 유치하고, 25만대의 전기차 생산, 매출 7조5000억 원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9개 과제 기술개발과 6건의 인프라구축, 100개의 강소기업 육성을 통한 글로벌 부품 공급기지 조성 등을 목표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발표했다.

이성수 자동차융합기술원장은 예타면제 이후 과기부 적정성 검토 통과 등 그간 추진 경과와 함께 내년부터 시작될 기술개발과제, 공동연구소(Co-Lab 센터)? 테크비즈프라자 구축, 기업지원사업 등 ‘상용차혁신성장사업’ 내용과 기업 지원체계를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