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6 20:14 (월)
전북 주택건설시장에 전북 건설업체 설자리 점점 위축
전북 주택건설시장에 전북 건설업체 설자리 점점 위축
  • 이종호
  • 승인 2019.11.12 20:3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의 주요 공공택지를 대부분 외지 건설업체들이 독차지 하고 있는 가운데 ‘공공택지’의 가뭄 현상도 심화되면서 공공택지 확보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택지 확보가 어려워지면서 지역 주택건설업체들은 물론 하도급 업체들도 일감부족으로 설자리를 점점 잃어가고 있다.

전북지역에 최근 10년간 하가지구, 에코시티, 만성지구, 전주완주혁신도시, 효천지구 등의 공공택지가 개발됐지만 전북지역업체가 아파트 부지를 낙찰 받은 경우는 전무한 실정이다.

이 때문에 전북지역업체는 자투리땅을 받아 소규모 단지나 빌라 신축에만 매달이고 있다.

최근 5년간 해마다 전북지역에 7000여 세대의 아파트가 신규 공급되고 있지만 전북지역업체들의 공급실적은 500~600세대에 그쳐 전체 비중의 10%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

최근에는 전주 효천지구 공동주택지 매각에 전북지역 건설사들이 합자해 입찰에 나섰지만 예정가격의 146%에 투찰한 광주업체를 따라잡지 못하고 택지확보에 고배를 마셨다.

전북 주택건설시장을 외지업체가 잠식하면서 지역 주택건설업체는 물론 하도급을 전담하는 전문건설이나 설비건설업체들도 심각한 일감부족으로 도산위기를 겪고 있다.

외지 건설업체들이 전북지역에 아파트를 건설한다 해도 레미콘이나 골조같은 외지에서 공수가 불가능한 일부 건자재는 지역자재를 쓰고 있어 지역업체 자재구매 비율이 70%를 넘어서고 있다.

하지만 전문건설의 경우 외지업체가 건설하는 아파트 건설현장에 전북업체가 하도급을 받는 경우는 지난 해 기준 20%대에 그치고 있다.

전북도와 전주시가 하도급 전담팀을 꾸려 지역업체들의 하도급 비율 상향을 위해 노력하고 있어 올해는 가시적인 성과가 기대되고 있지만 전문건설업계의 일감부족을 해소하기에는 아직은 부족한 실정이다.

기계설비건설업체들의 하도급 비율은 이보다 더 처참한 실정이다.

외지건설업체들의 전담 하도급 업체들이 설비장비를 현금가로 대량 매입하는 경우가 일반화돼 전북지역업체들은 가격경쟁에서까지 밀리면서 전북업체들의 하도급 비율이 10%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

전북건설업계 관계자는 “외지 건설업체들이 아파트 시장을 독차지 하면서 하도급 업체들까지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외지 업체들의 인식전환과 지역 하도급 업체들의 경쟁력 확보가 선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팩트 2019-11-13 05:57:12
도지사 전주시장 정신차려라
국립과학관 부지가ㅡ
구석진 평화동교도소자리 라니
익산 군산 대전등 외지사람도 방문하는데 어려움 없도록
톨게이트부근으로 부지선정해야

ㅇㄹㅇㄹ 2019-11-12 23:57:53
여의지구. 장동지구 개발해라. 평화지구도 개발하고
그리고 지역건설 업체. 그동안 뭐했냐??? 그정도 배포가지고 건설업을 한다고???? 그러니 다 망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