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1 20:08 (수)
"전북교육청 부교육감 듀얼 체제로 가야"
"전북교육청 부교육감 듀얼 체제로 가야"
  • 이강모
  • 승인 2019.11.12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처럼 정무부교육감 만들어 소통해야
행정·교육국 등 2국을 3국으로 신설 필요도
김희수 전북도의원
김희수 전북도의원

전북교육청에 정무부교육감 제도를 신설하고, 현재의 행정·교육 등 2개 국을 3개 국으로 증편시켜 업무의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김희수 전북도의회 의원(전주5)은 12일 전북교육청과 시군교육지원청에 대한 행정감사에서 교육청의 조직개편 의견을 내놓았다.

김 의원은 “여러 가지 정책을 시행할 때 조직이 중요한데 지금 전북도청을 보면 행정부지사외에 정무부지사 제도가 있다”며 “제 생각에는 교육청도 정무부교육감을 두면 조금은 더 소통도 잘되고 대외적인 것을 많이 흡수해서 소통의 폭을 넓힐수 있을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이어 “물론 다른 시도교육청에는 이런 제도가 없는 걸로 알지만 꼭 남이 한다고 해서 하는 건 아니고 우리가 먼저 앞서갈 수 있는 좋은 제도는 먼저 선두로 갈 수 있다”며 “(물론 교육부 등의 재가가 필요하지만) 문을 두드리고 자꾸 건의도 하다 보면 이슈가 되서 돌파구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전북교육청 내 2개 국을 3개 국으로 신설하자는 의견도 내놨다.

김 의원은 “전북교육청은 크게 행정국, 교육국 등 2개의 수레바퀴로 굴러가는데 이번 행정감사 자료를 보면 업무가 공통되게 겹치는 부분이 있다”며 “현재의 2개 국에서 약간의 업무가 빗나간 부분에 대해 제3의 국을 만들어 업무를 보충하면 교육청 일이 보다 수월하고 서로 부딪히는 일도 잘 풀어갈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정병익 부교육감은 “특별히 생각해 보지는 않았지만 도청처럼 그런 부감체제를 듀얼로 해서 운영을 한다라고 하면 나쁘진 않겠다. 괜찮은 생각이다”며 “국 신설과 관련해서도 공통적 업무를 처리하는 부문은 정책공보관 파트에서 그러한 부분들을 상당부분 하고 있으며, 저희 현재 정원기준만 보면 국 단위를 따로 신설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새로운 검토가 필요할 것 같다”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