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1-25 11:13 (토)
“초미세먼지 태아·출생 후 까지 영향”
“초미세먼지 태아·출생 후 까지 영향”
  • 백세종
  • 승인 2019.12.04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 교수팀 미세먼지 노출 영향 연구 결과 발표

초미세먼지에 노출된 태아는 출생 후 기형을 일으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전북대학교는 4일 대학원 생리활성소재과학과 국성호 교수팀과 자연과학대학 지구환경과학과 송미정 교수팀이 ‘임신중 초미세 먼지 노출에 따른 태아 및 생후 동안 조혈줄기세포 발달과 노화기전’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발혔다.

연구팀은 지난 2년간 임신한 실험용 검은 쥐(블랙마우스)에 초미세먼지를 노출시킨 뒤 이후 증상을 연구했다.

연구에서 임신한 쥐가 초미세먼지에 노출될 경우 혈액을 통해 태아의 폐 뿐만 아니라 다른 장기들에 활성산소 및 염증을 유발하는 증상들이 태내에 나타났으며, 생후에도 지속됐다.

특히 초미세먼지에 노출됐다가 태어난 생후 1년 쥐 25마리 중 9마리(36%)의 골수세포가 급증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골수세포가 급증할 경우 골수관련 각종 질환의 요인이 될 확률이 높아진다. 일반 쥐의 골수세포 급증기형 비율은 극히 적다.

초미세먼지 PM2.5는 말초혈액으로 침투 가능하며 말초혈액을 통해 인체 모든 장기 및 조직에 영향을 줄 수 있는 1급 발암물질로 지정될 정도로 건강에 치명적이다.

한국의 초미세먼지 오염도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2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 논문은 지난달 27일 세계적 혈액종양내과 분야 권위 학술지인‘루케미아(Leukemia)’에 최근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