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1-25 11:13 (토)
전북지역 중장년들, ‘발레로 쓰는 자서전’ 결과물 선보여
전북지역 중장년들, ‘발레로 쓰는 자서전’ 결과물 선보여
  • 김태경
  • 승인 2019.12.05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소리전당 전시장 3층 갤러리서 아카이브 전시·공연
문화예술교육사 인턴십 지원사업 일환, 도내 25명 참여

전북지역 중장년을 대상으로 한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발레로 쓰는 자서전’이 그동안 진행해 온 결과물을 선보인다.

7일 오전 11시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전시장 3층 갤러리에서 아카이브 전시를 여는 것.

이날 사진, 자화상, 한줄 자서전 등을 통해 교육 과정을 되돌아보고, 교육생들의 열정이 담긴 발레공연 ‘꽃의 왈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발레로 쓰는 자서전’은 한국소리문화의전당이 ‘문화예술교육사 인턴십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진행한 예술교육이다.

현재의 자신을 탐색하고 새로운 삶에 도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취지로 50~60대 여성 25명이 참여했다. 교육생들은 지난 10월부터 ‘나’를 주제로 발레 활동과 한줄 자서전 쓰기를 통해 변화하는 자신의 모습과 마주했다.

한 교육생은 “발레는 바쁘게 살아온 나에게 좋은 기회와 행운이었다”며 “우리는 누구나 아름다울 자격이 충분하기 때문에 더 아름다워지기 위해 발레를 한다”고 말했다.

“50년 만에 발레를 배워봤다”는 또 다른 교육생은 “나는 출 수 있고 솟구칠 수 있다는 주문을 외우며 지금 이 순간을 즐기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소리전당 관계자는 “중장년층의 새로운 삶을 응원하기 위해 연령별 맞춤형 예술교육인 발레로 쓰는 자서전을 시작하게 됐다”며 “몸은 60대지만 마음만은 다시 10대로 돌아간 참가자들의 열정에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