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3 13:05 (수)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100년의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100년의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 기고
  • 승인 2020.04.06 2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연구결과에 따르면, 열대 산림지역의 나무뿌리가 지구의 기온이 극단적으로 변하는 걸 막는 역할을 해왔다고 한다.

그만큼 지구상에 나무의 존재가 중요하다는 말이다.

또한 산림은 기후변화 대응과 저탄소녹색성장의 원동력이 된다.

실제 소나무 한 그루는 연간 5㎏의 CO2를 흡수한다고 한다.

수목의 생리적 특성을 고려해 적정한 시기에 나무를 심고 가꾸는 것이야말로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최상의 처방이 될 것이다.

우리에게 나무는 꼭 필요하다.

전국 대부분지방으로 건조특보가 발효중인 가운데, 당분간 비없이 맑은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 건조특보지역은 더욱 확대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건조한 날씨로 발생한 산불은 100년 이상을 가꿔온 산림을 3초만에 잿빛으로 물들일 수 있다.

불이 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를 하자.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