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6 21:07 (토)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불편한' 이른 더위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불편한' 이른 더위
  • 기고
  • 승인 2020.05.06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기상학자들은 올 여름이 역대 가장 무더운 해가 될 것이라는 주장이 잇따르고 있다.

미국 국립 해양 대기청(NOAA)은 올해가 1880년 기상 관측 이래 가장 더운 해가 될 확률을 74.7%로 보고 있고, 세계에서 정확도가 가장 높은 수치모델을 보유하고 있는 영국 기상청 역시 올해 역대급 더위 가능성을 50%로 보고 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기후를 예측하고 있는 APEC기후센터도 올해 6월부터 8월까지 동아시아 전역의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확률이 매우 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가 올 여름 동아시아에서 가장 더운 지역 중 한 곳이 될 것이라고 보고 있는데, 4월부터 5월까지 동아시아 전역의 기온이 평년보다 높아 여름의 시작도 빨라질 가능성도 높게 점쳐지고 있다.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