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4 20:39 (화)
익산에 하림그룹 상징 명예도로 ‘하림로’ 탄생
익산에 하림그룹 상징 명예도로 ‘하림로’ 탄생
  • 엄철호
  • 승인 2020.05.24 15:4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 사거리~동산병원 사거리 1.9 ㎞ 구간에 명예도로명 부여
익산시, 본사 익산에 두고 지역경제 발전 기여도 고려
오는 6월 5일 명예도로명판 제막식 계획
하림그룹을 상징하는 명예도로 ‘하림로’ 구간.
하림그룹을 상징하는 명예도로 ‘하림로’ 구간.

도내 대표 향토기업 하림그룹을 상징하는 명예도로 ‘하림로’가 익산에 생겼다.

특정 기업의 이름을 딴 도로가 익산에 생긴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익산시에 따르면 중앙동 익산역 사거리에서 마동 동산병원 사거리에 이르는 약 1.9㎞ 구간의 도로를 명예도로인 ‘하림로’로 명명키로 했다.

익산에 본사를 둔 국내 재계 서열 26위 하림그룹을 통해 시민들에게 자부심과 긍지를 심어주기 위한 특단으로 이번 명예도로명 부여는 주민의견수렴 및 도로명주소심의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이뤄졌으며, 기존 법정도로명 ‘중앙로’와 함께 5년간 사용된 후 재심의를 통해 연장도 가능하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닭고기 전문기업 ㈜하림을 모태로 자산 10조 이상으로 성장한 하림그룹은 익산시 마동에 본사를 두고 있는 대표적 토착기업이자 유일한 대기업으로 지역경제 발전 기여도 및 헌신도 등을 고려해 명예도로명을 부여·지정하게 됐다”면서 “익산의 대표기업으로서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더더욱 매진하는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익산시 망성면에 ㈜하림을 비롯 전북지역에 17개 계열사 본사와 55개 사업장을 둔 하림그룹은 현재 팬오션을 비롯해 제일사료·하림·선진·팜스코·NS홈쇼핑 등 6개 상장법인과 96개 법인을 보유하고 있으며, 종사자수는 1만6000명 정도이다.

한편, 시는 ‘하림로’에 대한 시민들의 각인을 위해 5월 말까지 도로명 간판 등 안내시설물 설치를 완료한 후 오는 6월5일 명예도로명판 제막식을 가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중리 2020-05-25 16:01:21
광주에 기아로가 있다
그냥 평범한 중앙로보다 모범을 보인 기업 이름을 부여하는 것도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