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0 01:12 (금)
전북 토종기업을 살리자 (하) “현실적 지원과 적극적 관심을”
전북 토종기업을 살리자 (하) “현실적 지원과 적극적 관심을”
  • 김선찬
  • 승인 2020.06.25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노라하던 전북의 향토기업이 글로벌 경쟁시대를 맞아 도산됐거나 외지로 떠난 상태에서 몇몇 업체들만 전북에 남아 간신히 명맥만 유지하고 있다.

전북지역 5000개가 넘는 기업 가운데 연 매출이 1000 억 원이 넘는 기업이 10여개에 지나지 않는 다는 것은 그만큼 향토기업이 도내에서 뿌리를 내릴수 있는 토양이 좋지 않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 같은 원인은 우선 향토기업에 대한 애정과 관심이 없기 때문이다.

도민들의 애정결핍으로 가장 큰 타격을 받고 있는 주택시장의 경우 유명브랜드에 대한 막연한 선호의식 때문에 도내 주택건설업체들은 설땅을 잃어가고 수도권으로 자리를 옮기거나 도산하고 있다.

과거 80년 대만해도 외지대형 건설업체에 비해 도내 업체의 기술력이 떨어지는 게 사실이었지만 이미 2000년 대 들어서부터는 도내업체들의 기술력이 외지업체들을 능가하고 있다.

하지만 소비자들의 잘못된 인식으로 도내 업체가 직접시공을 하지 못하고 브랜드를 앞세운 외지업체와 시공계약을 맺고 있거나 외지업체들이 전북주택건설시장을 석권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 과정에서 대형업체의 브랜드 값으로 매년 수천억 원의 지역자금이 역외유출되고 있으며 당연히 아파트 분양가도 올라가고 있다.

도내 향토기업들이 도내에서 튼튼한 뿌리를 내릴수 있기 까지는 소비자들의 의식전환이 우선돼야 한다는 진단이다.

전북도가 향토기업에 대한 현황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않고 있을 정도로 무관심한 것도 개선 사항으로 지목되고 있다.

전북도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도내에 본사를 둔 30년 이상 제조업체 수는 229개, 도외는 47개로 총 276곳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제조업만 확인이 가능할 뿐 서비스업, 유통업, 도로·교통 관련 등 다수 업계에 대해 정확한 기업 수도 모르고 있는 실정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정부나 도, 각 시·군의 지원이 한계성을 띌 수 밖에 없고 기업들도 체감을 하지 못하고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분석이다.

형평성 문제가 생기면서 제외된 기업들에게 반발 생길 수 있고 예산이 한정돼 지원 사업들이 확대되기에는 어렵다는 말도 나온다.

향토기업들은 금전적인 지원이 가장 좋은 해결책이지만 먼저 기업들의 전수적인 조사가 이뤄져야 하고 이들의 목소리부터 듣는 자세가 최우선이라는 입장이다.

전북 기업인이라는 자긍심을 가질수 있도록 이끌어 주는 것만이라도 기업 운영에 큰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특히 코로나19로 국난에 빠진 현 상황을 계기로 먼저 소기업, 장수기업 중심으로 지속적이고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매출이 적고 많고를 떠나 어려운 기업 환경 속에서 고유의 기술을 가지고 지금까지 운영하고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하고 혜약을 부여해야 한다는 얘기다.

중소벤처기업청에서 운영하는 백년가게와 같이 향토기업들이 자긍심을 가질 수 있는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포상제도, 세제혜택 등도 절실하다.

전주시중소기업인연합회 임동욱 회장은 “기존 프로그램에 조금만 연계해 진행한다면 지원 혜택 확대가 수월해질 수 있다”면서 “사후 제도 보완에도 큰 관심을 가지고 이를 적용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