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14 17:19 (금)
‘하늘에 구멍이 났나’ 폭우에 전북 곳곳 물난리
‘하늘에 구멍이 났나’ 폭우에 전북 곳곳 물난리
  • 전북일보
  • 승인 2020.07.30 20:2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 곳곳 물웅덩이, 구간 전체가 침수된 곳도 있어

하늘에 구멍이 난 것처럼 쏟아진 폭우로 도내 도로 곳곳이 침수되는 등 큰 피해를 남겼다.

30일 오전 전주덕진경찰서 앞 온고을로 1.7km 구간은 마지막 차선 하나가 아예 물에 잠겼다. 오전 9시 넘어서까지 출퇴근 차량들의 거북이걸음이 이어졌고 차량이 지날 때마다 심한 물보라가 일었다. 같은 시간 전주월드컵경기장 서쪽 온고을로 역시 도로 곳곳에 물웅덩이가 생겨 차량들이 사고위험에 노출된 채 지나고 있었다.

유니클로효자점 주차장은 아예 커다란 물웅덩이가 생겼다. 승용차 바퀴 전체가 잠길 정도로 빗물이 가득 찼고 일부 구역은 성인 허벅지까지 수위가 올라온 곳도 있었다. 인근 도로 역시 곳곳이 침수 상황이 심각했다.

전북도청 옆 전주천에는 빨라진 유속에 쓰레기가 둥둥 떠다녔다.

이날 오전 6시께 익산시 송학동 한 원룸 1층 주차장은 배수가 되지 않아 성인 무릎 높이까지 물이 차올랐다. 폭우 속에서 새벽부터 차량을 이동시키고 건물 1층 복도까지 들어찬 물을 퍼내는 소동이 벌어졌다.
 

호우특보가 발효되며 많은 비가 내린 30일 전주천 수위가 상승하면서 어은골 쌍다리가 범람해 주민들이 걱정스럽게 바라보고 있다. 오세림 기자
호우특보가 발효되며 많은 비가 내린 30일 전주천 수위가 상승하면서 어은골 쌍다리가 범람해 주민들이 걱정스럽게 바라보고 있다. 오세림 기자

송학초등학교 서쪽 학곤로 300m 구간은 편도 2차선 중 1차선이 물에 잠겨 정체를 빚었다. 오전 8시 30분께 비상등을 켜고 거북이걸음을 하는 차량들이 이어졌고 서행에도 불구하고 물보라가 심해 위험천만한 상황이 속속 발생했다.

인근 영무예다음 아파트 일대도 침수됐다. 오전 9시께 아파트 서쪽 도로는 아예 물에 잠겨 차량 진입이 불가능했다.

익산 평화동에서 장항선 철길을 넘어 송학동으로 이어지는 평동로 200m 구간도 물에 잠겼다

이번 비로 도내에서 발생한 피해 건수는 도로 유실 등 28건에 달하며 전주기상지청은 31일 오전까지 전북 전역에 최대 100mm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하루에만 전북지역 평균 73.6mm가 쏟아졌고, 완주 175mm, 익산 117mm, 전주 114.6mm, 진안 104mm, 무주 103mm 등이 내린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엄승현·송승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팩트 2020-07-31 13:27:49
의전처럼 공익의대도 가진자들을 위한 통로가 안되길 바랍니다.
선량한 주민들 속이고있는건 아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