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19 13:33 (토)
교장선생님이 알려주는 ‘글짓기의 시작과 끝’
교장선생님이 알려주는 ‘글짓기의 시작과 끝’
  • 김태경
  • 승인 2020.08.05 2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길남 부안초 교장, 글쓰기 이론서 펴내
아동문학가·시인으로서 활동 경험 살려

아동문학가이자 시인으로 활동하고 있는 이길남 부안초 교장이 ‘글 잘 쓰는 법’을 안내한다.

글을 잘 쓰기 위한 이론적 참고서를 통해 이길남 교장은 최근 출간한 동시집 ‘띵까띵까’가 많은 사랑을 받은 것에 대해 보답을 전한다. 이번 책은 교사와 학부형, 학생들을 생각하며 도움이 되는 내용으로 엮었다.

지난 2009년 월간 아동문학 동시로 등단한 이길남 작가는 전주여고와 전주교육대학을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아동미술을 전공했다. ‘임실의 생활’ 교과서, 동시집 ‘바람과 민들레’, ‘겨울엔 잠만 자는 것이 아닙니다’ 동인지 ‘옹달샘 1집, 2집’ 동화 ‘세상에서 가장 깨끗한 공부방’에 삽화를 그렸다.

교육인적자원부 장관상, 제21회 향촌문학 시조공모전 지도교사상 등을 수상했으며 있으며 현재 교단문학회장과 ㈔일일선 실천국민운동본부 인성교육 전임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2010년부터 전북도민일보에 ‘이길남 선생님의 즐거운 글쓰기’를 연재하고 있다.

류시호 한국문학예술인협회 대표는 표사에서 “돌다리도 두들겨 건너간다는 말처럼 글쓰기에 필요한 여러 가지를 다시 한 번 생각해 보고 글쓰기에 정진하면 글을 쓰는데 큰 부담을 갖지 않아도 될 것”이라며 “그런 의미에서 이번에 상재한 ‘글짓기의 시작과 끝 글 잘 쓰는 법’이 글쓰기 길라잡이가 될 것을 믿는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