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21 20:58 (월)
시민단체 “무주 장애인 시설 학대 의혹, 전북도가 책임져야”
시민단체 “무주 장애인 시설 학대 의혹, 전북도가 책임져야”
  • 엄승현
  • 승인 2020.08.05 2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관련 시설 문제 해결하고 대책 마련해야”
전북도 “현재 관련 의혹에 대해 조사 중”
전북장애인거주시설인권연대는 5일 도청 앞에서 '무주 하은의집 사회복지사들이 장애인을 학대하고 희화화 했다'며 기자회견을 열고 전주자림원, 남원평화의집, 장수벧엘장애인의집 등 도내에서 장애인 학대 문제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지 만 전북도가 땜질식 처방을 이어 왔다며 도지사 면담을 요구하며 청사진입을 시 도하고 있다. 오세림 기자
전북장애인거주시설인권연대는 5일 도청 앞에서 '무주 하은의집 사회복지사들이 장애인을 학대하고 희화화 했다'며 기자회견을 열고 전주자림원, 남원평화의집, 장수벧엘장애인의집 등 도내에서 장애인 학대 문제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지 만 전북도가 땜질식 처방을 이어 왔다며 도지사 면담을 요구하며 청사진입을 시 도하고 있다. 오세림 기자

무주지역 한 장애인 시설에서 학대 의혹이 제기돼 시민단체가 진상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전북장애인거주시설인권연대와 전북민중행동은 5일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주 하은의집 사회복지사들이 장애인을 학대하고 희화화 했다”며, 전북도가 책임지고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무주 하은의집 직원들이 장애인들을 ‘옷걸이로 때려 난을 그려놨다’, ‘삼청교육대로 보내면 된다’는 등의 카톡 대화를 나누었다”며 “이는 장애인 인권을 보장하고 지원해야 할 사회복지사가 그동안 삼청교육대 교관의 역할을 해왔던 것을 자임하는 것”이라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지난 2014년 전주자림원, 2017년 남원평화의집, 2019년 장수벧엘장애인의집, 2020년 무주 하은의집 등 전북에서 장애인 학대문제가 계속 발생하고 있는데도 전북도는 예산 핑계로 사건이 발생할 때마다 땜질 처방을 이어왔다”며 “하은의집 사건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전북도는 “현재 관련 의혹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