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9 21:55 (목)
“장점마을, 국가재난 인정하고 고강도 전면감사 실시하라”
“장점마을, 국가재난 인정하고 고강도 전면감사 실시하라”
  • 송승욱
  • 승인 2020.09.22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촛불계승연대·장점마을 주민대책위 등 광화문 광장서 기자회견
연초박 관리감독 관·경 유착 의혹 제기, 감사원 감사 부실 지적

촛불계승연대천만행동과 장점마을 주민대책위원회 등이 집단 암 발병의 원인으로 지목된 연초박의 관리감독과 관련해 관·경 유착 의혹을 제기하고 진상 규명 및 책임자 엄벌을 촉구했다.

이들은 22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공개된 감사원의 장점마을 감사보고서와 장철민 국회위원 국정감사 보도자료에 따르면 KT&G 담배생산 폐기물 담뱃잎 찌꺼기인 연초박 관리감독 부실과 재활용 금지 늑장 처분 등이 확인됐다. 익산시의 상급기관인 전북도청과 폐기물 관리감독 총책임부서인 환경부, 유관기관인 농촌진흥청 등을 감사에서 제외시켜 면죄부를 줬고 일부 경징계만 요구하는 등 솜방망이 처벌로 사건을 축소시켰다”고 주장했다.

이어 “장점마을 사태를 국가재난으로 인정하고 고강도 전면감사를 실시해 관련자를 모두 중징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 근거로는 연초박을 재활용 전면금지 폐기물로 분류하지 않고 퇴비 원료로 사용하도록 허용한 점, 연초박에서 발암물질이 생성된다는 것을 지난해 6월 22일 확인했음에도 즉각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은 점, 환경부가 관련 규정을 올해 1월 개정했는데 농촌진흥청이 이를 실제로 적용한 시점은 올해 9월부터라는 점 등을 제시했다.

송운학 촛불계승연대천만행동 상임대표는 “관·경 유착 없이 연초박 관리감독 부실이나 늑장 금지처분 등이 가능한가”라며 “수십여명이 집단 암으로 죽어나간 장점마을 사태는 직무유기에 기인한 대형 관재이자 참사”라고 강조했다.

최재철 장점마을 주민대책위원장을 비롯한 참여자들은 “늑장 행정으로 하나 뿐인 생명과 귀중한 건강을 빼앗긴 장점마을 주민들의 피맺힌 절규를 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