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4 10:35 (토)
완주군, ‘제7회 행복마을 콘테스트’서 두각
완주군, ‘제7회 행복마을 콘테스트’서 두각
  • 김재호
  • 승인 2020.09.28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축산식품부 행복마을 콘테스트에서 완주군 출전팀 전원이 수상했다.

28일 완주군에 따르면 최근 진행된 ‘제7회 행복마을 만들기 콘테스트’에서 경천면 오복마을, 화산면 수락마을이 출전해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상을 수상했다.

경천면 오복마을-농촌체험휴양마을은 체험프로그램(전통 초가집 체험, 깡통열차 타기, 블랙베리 효소 만들기, 염색체험 등) 운영 및 소득 창출에 기여한 점을 높게 평가받아 소득·체험 분야에서 농식품부 장관상 수상과 함께 시상금 1000만원을 받게 됐다.

화산면 수락마을은 유휴공간을 활용해 주민들의 문화예술활동에 기여하는 ‘문화아지트빨래터’ 거점공간을 조성해 성공적인 활용 사례(예술인 한달살기, 예술인·주민이 함께 문화 프로그램 운영 등)를 선보여 ‘유휴시설활용 우수사례’ 분야에서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상 수상과 함께 시상금 500만원을 받게 됐다.

지난 2014년부터 열리고 있는 행복마을 만들기 콘테스트는 주민 주도 마을만들기 성과의 공유 및 확산을 통해, 행복하고 활력 있는 마을만들기 붐을 조성하고자 매년 추진해 오고 있는 사업이다.

박성일 군수는 “농촌체험휴양마을이 코로나19 영향으로 체험과 숙박이 취소되고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됨에 따라 경영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코로나19로 침체되어 있는 농촌체험휴양마을에 활력을 일으킬 수 있는 귀중한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완주군은 제1회(용진 도계, 화산 상호), 제2회(고산 창포), 제3회(구이 안덕), 제4회(용진 두억, 소양 오성, 운주 고산촌), 제5회(운주 고산촌), 제6회(구이 안덕, 경천 요동) 콘테스트에서 꾸준한 성과를 보여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