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7 20:11 (금)
[정석원의 '미술 인문학'] 전주 ‘삼백집’ 욕쟁이 할머니
[정석원의 '미술 인문학'] 전주 ‘삼백집’ 욕쟁이 할머니
  • 기고
  • 승인 2020.10.19 2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거 삼백집. 이 모습도 이봉순 욕쟁이 할머니가 나오던 곳은 아니다. 그러나 삼백집 간판을 보면, 기억 속에 남아 있는 절대 권력자에게 욕을 할 수 있었던 그 시절이 떠오른다
과거 삼백집. 이 모습도 이봉순 욕쟁이 할머니가 나오던 곳은 아니다. 그러나 삼백집 간판을 보면, 기억 속에 남아 있는 절대 권력자에게 욕을 할 수 있었던 그 시절이 떠오른다.

전주에는 명물 급 음식점이 있다. 그 중 하나가 콩나물 국밥으로 유명한 ‘삼백집’이다. 1945년 개업했다는 삼백집은 테이블 4개밖에 안 되는 5평 남짓한 작은 곳이었다. 간판도 없이 시작했지만, 일반적인 연탄아궁이가 아니라 솔가지에 숯불로 음식을 장만했고, 하루 삼백 그릇 이상 팔지 않아 자연스레 삼백집으로 불리었다. 키가 크고 밉상이 아니었다는 1대 대표 이봉순씨(작고)는 욕쟁이 할머니로도 알려졌는데, 이따금씩 손님들에게 내뱉는 구수하고 걸걸한 욕이 관심을 끌었다. 이 욕을 듣고 싶어 새벽 4시 문 열기 전에 찾아와 일부러 요란하게 발로 문을 차고 소동을 피우는 손님도 있었다. 새벽에 욕을 먹으면 재수가 좋다는 통념 때문이었다.

아마도 욕쟁이 할머니 욕 중에서 가장 유명한 일화가 박정희 전 대통령 이야기일 것이다. 1970년 초(?) 박정희 전 대통령이 경호원 없이 콩나물 국밥을 먹기 위해 삼백집을 방문했다. 그때 박 대통령을 보고 이봉순 할머니가 ‘누가 보면 영락없이 대통령인줄 알겠다, 이놈아. 옛다 달걀하나 더 처먹어라.’고 욕을 했다. 아마 지금 시각으로 보면 국가원수모독죄 정도의 처벌을 감수할 만한 사건이었지만, 아무 일이 없이 끝났고, 이후 욕쟁이 할머니가 운영하는 삼백집은 더 유명세를 탔다.

현재의 삼백집 전경.
현재의 삼백집 전경.

전주처럼 깊은 전통 음식의 전통을 갖고 있는 도시에 이 만한 일화가 있는 명소가 존재한다는 것은 당연하다고 할 만 하지만, 당시 최고의 권력자와 욕쟁이 할머니의 대비는 통쾌하고 자연스럽다. 그 권력자는 욕을 먹으면서도 받아들였고 특별한 티를 내지 않았다. 욕쟁이 할머니는 끝내 자신이 욕한 대상이 대통령이 아니라고 믿었다고도 한다. 보이지 않는 관용과 여유가 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여유 있는 사회가 행복감을 증대시킨다.

막걸리 한잔하기 위해 화가들이 즐겨 찾는 술집이 몇 군데 있다. 관광객들은 잘 모르는, 예전처럼 소박하고 푸짐한 안주와 예술인들을 반겨하는 분위기의 허름한 술집…. 기초 생활비도 부족하게 산다는 예술인들이지만, 술 한 잔 앞에 두고 지인들과 정담을 나누며 한 세상을 사는 예술인들은 사실 명소가 된 삼백집 같은 곳에 해장하러 가지 않는다. 아직도 테이블 몇 개가 고작인 허름한 술집에서 예술을 논하고 인생을 살아낸다. 위대한 예술이 탄생하는 요람은 따뜻하고 정겨운 곳이었다. 초라하지만 마음이 끌리는 그곳에서 예술가의 마음이 지평선 끝까지 가서 노닌다. 다시, 명소가 되어버린 삼백집이 아닌, 구수하고 걸걸한 욕을 먹더라도 예술가들을 환대하는 또 다른 해장국집이 열리기를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