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7 20:11 (금)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가을황사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가을황사
  • 기고
  • 승인 2020.10.20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제 고비사막과 중국 내몽골 고원에서 황사가 발원했다. 이 황사는 오늘 밤 백령도를 시작으로 우리나라에 유입돼 내일 새벽부터는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PM10 농도를 높일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황사는 봄철에 사막과 황토지대의 작은 모래나 흙먼지가 바람이 불면서 공중으로 떠올라 상층의 편서풍을 타고 우리나라로 날아와 떨어지는 현상을 말한다. 매년 주로 3~5월에 영향을 주는데, 겨우내 얼어붙었던 사막 땅이 녹으면서 건조해져 바람에 쉽게 날리기 때문이다. 황사라고 꼭 봄에만 발생하는 것은 아니다. 문헌에 따르면, 조선시대에는 매년 가을(9~11월)에 평균 3일 정도 나타나 봄철과 더불어 가을철 불청객으로 이름을 날렸다고 전해진다. 기류흐름에 따라 국내 영향 농도와 권역의 변동가능성이 있어 추후 발표되는 국립환경과학원의 대기예경보 자료를 확인해야겠다. /맹소영 기상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