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4 20:57 (화)
이낙연 30일 전북 방문…전북 파격 지원 실현하나
이낙연 30일 전북 방문…전북 파격 지원 실현하나
  • 김세희
  • 승인 2020.10.29 21:44
  • 댓글 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부안군청 ‘지역상생을 위한 지역균형뉴딜 현장최고회의’
전북도 수소생산 클러스터 등 뉴딜 대표 사업, 제도개선 요구할 예정
전북 뉴딜 인프라 취약…이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 지원필요하다는 여론
친문 적자 김경수 선고 앞두고 ‘호남정치인’지지기반 구축해야 할 상황
삽화=정윤성 기자
삽화=정윤성 기자

이낙연 대표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30일 전북을 찾는 가운데 전북형 뉴딜과 전북 경제현안에 대한 지원방안을 내놓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 대표의 이날 방문은 최근 국민의힘의 전북 구애를 견제하고 여권 텃밭으로 분류되는 지역을 사수하려는 의도가 있다는 분석도 적잖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8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한국형 뉴딜의 무게중심을 지역균형발전에 실은 만큼 전북형 뉴딜에 힘을 실어줄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온다. 빈손방문으로 끝나진 않을 것이란 전망이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부안군청에서 ‘지역상생발전을 위한 지역균형뉴딜 현장최고위원회의’를 연다.

이 자리에는 이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 송하진 도지사 등 전북도 간부, 권익현 부안군수가 참석해 전북형 뉴딜 지원방안과 해결해야 할 지역현안을 두고 논의를 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부안 신재생에너지 단지도 방문해 현장브리핑 및 간담회를 연 뒤, ‘지역균형 뉴딜’의 실현 가능성을 전망할 계획이다.

도는 여권의 지역균형 뉴딜 방침에 맞춰 전북형 뉴딜 대표 사업인 지능형농기계 실증사업, 수소생산클러스터에 대한 지원을 건의할 예정이다.

조선해양설치 인프라 구축, 새만금 산업단지 임대용지 조성 등 국가예산 사업 15건과 한국탄소산업진흥원·제3금융중심지 지정, 공공의료대학원, 군산조선소 재가동 등 지역경제와 관련된 현안해결을 건의할 계획이다.

정치적인 상황에 비춰봐도 지원책을 내놓을 수밖에 없는 분위기다. 최근 국민의힘이 지속적으로 전북을 찾와 구애 활동을 벌이고 있는데다 대선 가도도 순탄치 않은 상황이다. 당내 세력이 두텁지 않은 상태에서 최근 이재명 경기지사와의 경쟁에서 지지율이 답보 상태에 놓였고, ‘친문적자’인 김경수 경남지사 항소심 선고까지 열흘 앞으로 다가오면서 위기상황에 놓였기 때문이다. 결국 전남 영광을 고향으로 둔 ‘호남 정치인’인 이 대표가 여권 텃밭을 기반으로 지지층을 결집하려는 포석을 마련할 수 밖에 없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ㅇ 2020-10-31 16:55:20
이젠 개나 소나 전주시를 특례시 만들자고 개지랄 쌩쑈 하고 자빠젔다

ㅇㅇㅇ 2020-10-31 16:46:29

메론 2020-10-31 11:25:29
지나친 전주독식으로 나머지 13개 시,군이 멍든다. 전주예속에서 벗어나자

ㅇㅇㅇ 2020-10-30 18:14:18
전주발전은 전북의 소멸 이다.
전북을 하나의 광역시로 통합하여 전주를 흡수하자.
시대에 뒤떨어진 전주 특례시는 전북도 죽이고 전주도 죽인다.
전주 특례시 만들자고 씨부렁 거리는 정신병자가 너무 많다.

ㅇㄹㅇㄹ 2020-10-30 15:26:38
돌아가라. 전북지역엔 전북공약 지키려면 오고
아니면
돌아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