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4 20:57 (화)
전북도의회 “한빛원전 3호기 가동 전면 중단” 촉구
전북도의회 “한빛원전 3호기 가동 전면 중단” 촉구
  • 이강모
  • 승인 2020.11.19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의회가 안전에 위협적인 한빛원전 3호기 가동의 전면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전북도의회 한빛원전 대책 특별위원회(성경찬 위원장)와 탈핵에너지전환전북연대는 19일 전남 영광 한빛원전 3호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창군, 부안군과 인접해 있는 한빛원전 3호기 가동을 전면 중단하고 재전주조사와 검증을 실시하라”고 요구했다.

한빛원전 특위는 “한빛원전 3·4호기는 국내 원전 공극의 약 80%(264개), 철근 노출부의 약 48%(208개)를 차지할 만큼 균열 등 안전에 취약점을 드러냈다”며 “하지만 지난 11월 12일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재가동 승인에 따라 격납건물 균열 등 안전 문제를 해소하지 못한 채, 2년 6개월 만에 한빛 3호기가 재가동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격납건물의 균열은 원전 안전에 있어 매우 위협적인 요인으로, 최후 방호벽인 격납건물의 안전이 미확보된 것은 대단히 심각한 문제”라며 “격납건물의 전체적인 전수조사 없이 누유 부분에 대한 점검만을 실시하고, 공극에 대한 보수를 완료한 것만으로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고 밝힌 점은, 원전 운영에 있어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여야 할 규제기관의 책무를 져버린 무책임한 행위”라고 지탄했다.

한빛원전 특위는 “과거, 짝퉁부품 사용, 1호기 수동정지 사고, 부실시공으로 인한 공극 등 안전 문제가 발생할 때마다 고창·부안 주민은 위험만을 감당해 왔다”며 “한빛원전과 인접한 지리적 여건과 주민보호를 위한 방재재원 지원이 전무함에도 정부는 별도의 대책 마련없이 수수방관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특히 “한빛원전 안전과 관련된 모든 사항을 지자체와 원전 인근 주민에게도 공개하고 의견을 반영하여 운행 여부를 결정하라”면서 “정부는 방재 인프라 구축을 위한 방재예산을 지원해 도민의 안전을 확보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