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7 20:11 (수)
전북도청 격 내려놓은 예산전략 비대면 단체대화방 효과 ‘톡톡’
전북도청 격 내려놓은 예산전략 비대면 단체대화방 효과 ‘톡톡’
  • 김윤정
  • 승인 2020.12.03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 예산관련 실무자들 23명 단체 톡 대화채널 개설 후 24시간 대응
폐쇄된 보고체계보다 개방형 소통으로 부족한 부분 보완
전북도 국가예산 전략 단체 톡방 내용.
전북도 국가예산 전략 단체 톡방 내용.

전북도 수뇌부와 실무자들의 격을 내려놓은 비대면 소통이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 활동에 큰 도움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지난달부터 송하진 도지사와 최훈 행정부지사, 우범기 정무부지사를 포함한 ‘국가예산 확보 전략’단체 대화채널을 개설했다. 이 공간에서는 각 실·국 간부들과 도 기획조정실 국가예산 담당자들이 상향식 보고체계를 넘은 24시간 소통이 이어졌다. 대화 채널에는 23명이 참여했고 코로나19 정국에서 비대면 회의를 활성화하는데 기여했다는 후문이다.

예산전략 대화채널은 폐쇄된 상향식 보고체계의 약점을 톡톡히 보완했다. 도 관계자들은 개방형 소통을 통해 부서 간 정보공유와 부분한 부분을 메워왔고, 이는 전북 국가예산 8조원 시대를 여는데 기여했다.

송하진 지사는 예산확보 활동을 진두지휘하면서도 급박한 상황에서는 자신이 직접 뛰었다. 실무자들 또한 부담감을 내려놓고 위기 시 송 지사에게 긴급신호를 보냈다.

이를 통해 각각 위치와 역할에 걸 맞는 실시간 대응체계를 구축했다는 게 도 관계자의 전언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실무자가 서울이나 세종 상황을 전달하면 수뇌부가 즉각 반응했다”면서“특히 수뇌부가 자신의 집무실에서 지시하기보단 현장에서 함께 호흡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