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2 17:19 (금)
임실에도 기부천사가 나타났다
임실에도 기부천사가 나타났다
  • 박정우
  • 승인 2021.01.14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계출신 익명의 출향인 불우계층에 3억7000만원 지정 기탁
1자녀 20만원, 2자녀 30만원, 셋이상 40만원씩 지급 요청

최근 ‘정인이 사건’과 코로나19로 소외계층에 대한 관심이 증폭된 가운데 임실지역에도 기부천사가 나타나 눈길을 끌고 있다.

14일 임실군에 따르면, “익명의 기부자가 어려운 이웃에 사용해 달라”며 3억7080만원의 거액을 전북사회복지모금회에 기탁했다고 밝혔다.

임실군 삼계면이 고향이라며 실명을 거부한 기부자는 “코로나19와 불우계층에 반드시 사용해 달라”는 전화 한통만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기부자는 아울러 임실지역 조손가정과 한부모가정, 차상위계층 등 총 1182세대에 향후 5개월 동안 월별로 성금을 지정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 1자녀에는 20만원을, 2자녀는 30만원을 지급하고 3자녀 이상은 40만원씩이며 무자녀에는 20만원을 1회 지원할 것도 상세하게 요청했다.

기부자의 이같은 행적은 최근 사회적 이슈로 떠오른 아동학대와 코로나19로 인한 소외계층의 어려움을 돕기 위해 결심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임실지역에도 해마다 30여건의 아동학대가 발생, 아동보호전문기관으로 이양되는 사례가 빈번하다는 소식을 최근 접한 것으로 추론된다.

기부자의 이같은 소식 지역 주민들은 “출향인의 기부 소식에 찬사를 보낸다“지역에서도 불우이웃 돕기에 적극 동참할 것”을 약속했다.

군 관계자는 “무기명 불우이웃 돕기는 지역내 주민들도 상당수가 있다”며“기부천사들의 고향과 이웃사랑에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내용을 접한 심민 군수도 “출향인의 기부 소식에 매우 반가웠다”며“지역발전과 복지향상으로 이들의 뜻에 적극 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